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107000: 엔진오일, 냉각수 보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11월경 부동액과 엔진오일을 보충해줬었는데, 오늘 한번 더 했다. 엔진오일은 L 조금 위까지 있었고, 부동액은 작년 11월과 변함 없었다. 엔진오일은 새로 사서 500ml 정도 넣었다. F 약간 위까지 넣은듯.

부동액은 지난번에 산거 그냥 다 넣어주었다. 라디에이터를 통해 넣은게 아니라, "부동액 리저버"라는 통에 넣어주었다. 라디에이터 상단을 잘 따라가다 보면 통이 하나 나오는데 뚜껑에 부동액(COLLANT)이라고 표시된 게 있다. 뚜껑을 열고 넣어주면 된다. 통에 F 와 L 표시가 있으니 L 위 F 아래까지 넣어주면 된다. 결과적으로는 L 아래에 있었는데, L 과 F 중간까지 간거 같다. 부동액 추가는 반드시 시동을 끄고 충분히 식힌 후 해야 한다.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엔진오일, 냉각수 보충

- 엔진오일은 근처 마트에서 1리터 구매해서 그냥 부어주었다. 엔진오일이 L 아래에 가 있었기 때문에 1리터 다 넣었다. 결국은 오일 수위가 F 살짝 위로 올라가긴 했지만 남길 필요는 없다. 살짝 위로 올라가는 정도는 괜찮다. 순정오일 사용하고 있었지만 그냥 브랜드 상관없이 구매했다. 규격만 맞으면 된다. 5W30, 휘발유엔진용으로 구매했다.

- 냉각수(COOLANT)도 보충했다. 한 15년쯤 전에 보충하고 그 이후엔 보충한 기억이 없다. 그래도 냉각수 탱크 L 아래에 조금 남아있었다.

※ 냉각수 보충하는 방법

0. 엔진을 충분히 식힌다. 최소 1시간 이상 식혀야 한다고 생각한다. 맨손으로 엔진을 만졌을때에도 미지근하지도 않아야 한다.
1. 근처 마트에서 "물이 희석된 냉각수"를 사 온다. 1리터면 충분하고 5000~10000 원 정도 한다.
2. 본넷을 열고 라디에이터 위에있는 캡을 연다. 캡은 2중으로 잠겨있는데, 처음에는 9시-3시 방향으로 캡이 닫혀 있을 것이다. 이 상태에서 시계 반대방향으로 45도 정도 돌리고, 다시 꾹 눌러서 시계 반대방향으로 90도 정도 돌리면 뚜껑이 열린다. 최종적으로는 11시-5시 방향으로 되어있어야 한다.
3. 냉각수를 조심조심 붓는다. 냉각수 탱크에 붓는게 아니라 라디에이터 위에서 붓는거기 때문에 냉각수가 탱크로 들어가지는 않는다. 그냥 꽉 채우면 된다. 캡을 닫을때 새지 않을 정도로만 말이다.
4. 꽉 채운 후 다시 마개를 닫는다. 새지않도록 조심하자. 마개를 제대로 닫지 않아 냉각수가 새어나오는 실수가 흔하다고 한다. 주의깊게 닫자.
5. 본넷을 닫기 전에 시동을 걸어보자. 한 1분 정도 마개에서 새지 않는지 살펴보자. 냉각수가 순환하면서 남는 냉각수는 냉각수 탱크로 흘러들어간다.

주의: 냉각수는 온도가 오르면 부피가 늘어난다. 뚜껑 제대로 안 닫으면 다 새어나온다.,

- 350ml 정도 넣은듯.

----

2021.12.06
- 250ml 정도 더 넣은듯.

----

2021.12.13
- 50ml 정도 더 넣은듯. 이제 그만 넣어야쥐.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방향지시등 교체

갑자기 운전석측 후방 방향 지시등이 고장났다. 아예 단선된 듯. 깜빡이를 켜면 매우 자주 깜빡인다. 그냥 고장났다고 알려주는 듯.

아반떼 XD 후방 방향 지시등 규격: 12V, 27W, 싱글타입, 주황색

아반떼XD의 방향지시등은 흔히 사용하는 전구타입이다. 개당 1000원 안팍. 싸게 구하면 300원에도 구하지만 배송비가 더 들어간다. 근처 공업사에 가면 잘하면 무료고 공임을 받아도 5000원이면 된다.

- 어쨌든 자가로 교체했다. 공임은 줄 수 없다는 심정. ㅎㅎㅎ

- 이왕하는거 에어컨 필터도 교체했다. 물론 자가로. 이번에는 활성탄도 한번 써 봤다. 느낌은 왠지 괜찮은 느낌. 퀘퀘한 냄새는 확실히 덜 난다. 활성탄을 쉽게 말하면 숯가루고, 이걸 필터에 바르면 냄새가 없어진다. 냄새 입자가 숯의 표면에 달라붙기 때문. 대신 공기도 달라붙기 때문에 풍량이 줄어든다. 반대로 말하면 줄어든 풍량을 보완하기 위해 팬에 부하를 더 줘야 한다. 원래 아반떼XD는 활성탄 필터를 사용하지 않지만 지금 해보니 사용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활성탄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97300KM: 타이어 교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지출처: unsplash

중고타이어로 교체. 휠도 바람이 자꾸 빠지는게 있어 한번 갈아줬다. 사포로 하는게 아니라 무슨 기계로 갈아줬다. 추가 공임비 2만냥이다.

타이어도 4개 다 갈려고 했지만 하나는 새거라는 의견이 있어 3개만 갈았다.

유달 중고타이어라는 곳에서 했다. 총 12만냥. 타이어 1개당 4만냥이라고 했는데, 공임비도 많이 나와서 좀 싸게 준다고 했다. 머 나쁘지 않다.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97200KM: 운전석쪽 휀다, 램프 수리

- 언넘이 들이받고 뺑소니 하는 바람에 생돈 날리게 된 상황. 경찰에 신고했고 일단 수리는 자비로 75만냥 들었다. 잡혀야지 받아낼 수 있다고 하더라.

- 프론트 휀다, 프론트 범퍼, 운전석쪽 라이트, 사이드 리피터 교체. 부품는 약 30만냥, 나머지는 공임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XXXKM: 배터리 교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오전에 차를 쓰려고 시동을 걸었지만 걸리지 않았렸다. 배터리가 나간걸로 생각해 보험사 불렀다. 배터리 충전받고 다시 운행했지만 이번에도 1시간만에 완전 방전. 그냥 교체하기로 했다.

- 델코 배터리 동일한걸로 변경. 11만원. 공임 포함.

- 예전에 이용했던 배터리 아울렛이라는 업체에서는 2일 후에 8만원에 해준다고 했다. 하지만 2일 못 기다리기 때문에 그냥 비싼거 알고 변경했다.

- 칼슘 배터리는 그냥 어느날 갑자기 죽는다고 하던데, 딱 그거다. 배터리 출력이 약해졌다는 징조가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그냥 어느날 갑자기 죽는 셈. 미리미리 체크(배터리에 보면 불빛이 있다)해 놓아야 한다. 다음번엔 그냥 5년마다 변경할 생각. (이게 생각나면 말이지)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9X000KM: 뒷 범퍼 도색

- 누군가가 뒤에서 내 차량을 들이 받는 바람에 뒷 범퍼 도색을 다시 했다. 그냥 넘어가기엔 좀 신경 쓰이는 부분이라 말이다.

- 집 근처 블루핸즈에서 수리 했고 공임 포함해 37만원 나왔다. 오전에 예약걸고 맡겨서 저녁에 찾아갔다. 아반떼XD라 수리비 얼마 안 나온다. ㅋㅋ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삼성 신형 듀얼포트 고속 차량용 충전기 EP-L1100NBKGKR

※ 차량용 고속 충전기가 필요해 알아보던 중, 2019년 2월에 출시된 제품을 찾았다. 기존 제품보다 많이 작아졌다는게 장점이다. 기존 제품은 조금 많이 길어서 쓰기 불편했을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EP-L1100NBKGKR



입력: 12V
출력: 5V-2A, 9V-1.69A

※ 가격은 1.6만원. 케이블은 포함되어있지 않다. 따로 사야한다.

※ 듀얼 포트고 각각의 포트가 고속충전을 지원한다. 동시에 충전해봤는데 역시 동시에 고속 충전 된다. 제대로 산듯. 다행이도 아이의 Galaxy A5 2017도 이거 연결해서 고속충전 지원된다.

※ 스펙에는 12V만 지원한다고 되어있는데, 박스 뒷면에는 24V 도 지원된다고 나와있다. 어떤게 맞는지는 모르겠다. 어차피 내 차는 12V이니 상관 없다.

링크: https://www.samsung.com/sec/mobile-accessories/dual-vehicle-charger-l1100/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현대 오디오: hmp-280

뉴 아반떼XD 의 순정 오디오 모델중 하나. 스펙은 아래와 같다.

사용전압  :  DC 12 V (-)접지
사용가능전압  :  10.5 V ~ 16 V
최대출력  :  43 W * 4 채널
정격임피던스  :  4 옴 * 4 채널
BASS  :  ± 12dB (100 Hz)
TREBLE  :  ± 12dB (10k Hz)
외형치수  :  183(가로폭) × 112(높이) × 165(깊이)
무게  :  2.7 Kg
- 사용가능한 오디오 포맷
MP3: 48kHz, 320kbps
AAC: 48kHz, 320kbps
WMV: 48kHz, 192kbps
이라고만 나와있다. 그래서 AAC 코덱으로 인코딩해서 들어보려 했지만 쉽게 안되었다. 오기가 생겨 이것저것 테스트 해봤다. 하지만 결국 알아냈다. 만세! 바로

"MPEG-2 AAC LC"

로 인코딩 해야 한다. 따라서 요즘 나오는 AAC 인코더들은 대부분 MPEG4-AAC 를 지원하기 때문에 안된다. 이것저것 알아보다가 결국 MPEG-2 AAC LC 인코더를 찾았다. 바로 FAAC 다. 아래와 같이 인코딩 옵션을 주면 된다.

faac.exe --pns 0 -b 128 -o 출력.aac 입력.wav


faac 는 아래에서 받을 수 있다.

http://faac.sourceforge.net/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82500KM 엔진 점검, 엔진오일 교환

엔진오일이 새길래 점검을 해야 했다. 게다가 엔진도 심하게 떨려서 결국 근처 블루핸즈에 갔다.

1. 우선 엔진 뚜껑 부근으로 오일이 심하게 새고 있었다. 우선 가스켓 작업을 했다. 엔진 윗 뚜껑을 분리한 후 고무로 된 패킹을 교체하고 오일을 닦아내는 작업을 하고 이왕 하는거 엔진오일을 교체했다. 작업시간이 오래 걸린다. (2시간 정도 걸린다) 공임만 오만냥이다. 가스켓, 로커 커버 다 갈았다.

2. 그래도 엔진 떨림이 심해서 결국 기사말대로 이그니션(점화플러그)과 코일을 교체했다. 한개가 문제가 있었던 거지만 점화플러그는 하나만 갈면 안되는 부품이라 4개 전부 갈았다. 전부 신품으로 갈았고 (재생 부품 안썼음) 공임 꽤 나왔다.

총 28만냥 들었다. 에혀. 아방이도 슬슬 교체해야할 때가 온건감.

교체 결과는 물론 만족. 플라스틱 리벳도 부숴졌던것도 갈아줬다. 떨림은 완전히 없어졌고 엔진이 조용해졌다.

참고로 오일이 새는 경우 부품을 교체하고 오일 샌걸 전부 닦아내는데, 닦아낼 때 사용한 클리너가 수리 직후엔 완전히 없어지지 않는다. (닦아내지 않으면 다음번에 오일이 새는걸 확인하기가 어렵다) 엔진 시동후 30분 정도 지나면 클리너가 서서히 기화되면서 하얀 연기를 뿜어내며 날아가는데, 이게 모르는 사람이 보면 엔진 불난 줄 안다. (연기가 꽤 많이 난다) 주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