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어느 기자의 회고

최근 페이스북에 올린 어느 기자의 회고가 인상깊네요. 근데 긴말 하고싶진 않네요.

"기사님... 맷돌 손잡이 알아요? 맷돌 손잡이를 어이라 그래요. 어이. 맷돌에 뭘 갈려고 집어넣고 맷돌을 돌리려고 하는데! 손잡이가 빠졌네? 이런 상황을 어이가 없다 그래요. 황당하잖아 아무것도 아닌 손잡이 때문에 해야될 일을 못하니까... 지금 내 기분이 그래... 어이가 없네..."
-- 영화 베테랑의 명대사

회고 내용 중에 이건 잘 썼네요. 역시 판사들은 다른듯.

앞장 서 칼을 휘두르다 화살받이가 되지 마세요. 로얄들은 손에 피 안 묻혀요. 어쩌려고 그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