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
IMF 의 원인?

모 영화가 개봉했단다. 내용이 영 이상하단다. 그래서 아직 영화를 보지는 않았지만 줄거리를 찾아봤다. 내가봐도 이상하다.

- 대한민국의 IMF 사태는 워낙 복합적인 원인이 있다고 하지만, 내 생각엔 주 원인은 국내에 있다. 쉽게 말하면 많은 기업들이 경영을 잘 못해서다. 기업이 망했으면 가장 큰 원인은 기업에 있지 뭔 국가를 탓하고 국민을 탓하나. 대외 여건탓할 필요 없는거다.

- 당시 내수는 죽어가고 과잉설비, 과잉생산에 대한 경고음이 커져갔는데 기업들이 대비를 하지 않았다는 데 문제가 있다. 그냥 대출 받아서 적자 메꾸려는 생각을 한게 문제다. 특히 그나마 쉽게 대출 받을 수 있는 외화 단기 차입에 의존했다. (이건 지금 생각하면 정말 말도 안되는 짓이었다) 그러니 망할 수 밖에. 이런 경우엔 피를 깎는 구조조정 안하면 그냥 죽는거다. 그냥 우리나라 기업 스스로 펀더멘털을 깎은 셈이다.

- 미국의 음모라는 글도 많이 봤다. 우리나라가 미국에 찍혀있어서 미국이 안 도와줬다고도 하고, 우리나라가 일본에 돈 빌리러 갔는데 미국이 도와주지 말라고 해서 일본이 못 도와줬다는 글도 봤다. 하지만 팩트를 말하자면 1997년 당시 일본은 미국이 한국 도와주라고 해도 못 도와줬다. 일본도 산요증권, 홋카이도척식은행, 야마이치증권이 망해서 금융위기가 닥쳤고 어마어마한 공적자금 투입해야할 판이었으니깐. 자기코가 석자인데 뭘 도와주나. 그리고 일본이 돈 줬으면 그건 더 끔찍해진다. 일제시대의 시작이 일본의 차관 제공임을 잊지 말자. 게다가 결정적으로 일본은 우리나라의 통화스왑 요청을 거절했다. 내 생각엔 적어도 이때 일본은 우리편 아니었다고 본다. 또한 이당시 일본에 돈 빌리러간건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다. 금융위기를 겪는 다른 아시아 국가들도  빌리러 갔고 거절당했다.

- 당시 IMF에게 돈을 빌린건 우리나라에게 돈을 빌려줄 수 있는 곳이 IMF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동아시아 전반에 걸쳐서 외환위기가 났기 때문에 이걸 미국이라 해도 일개 국가가 해결해줄 수 있는게 아니었다. 그냥 쉽게 말해 외국에서 보면 "망해가는 나라"였기 때문에 돈 빌려주겠다는 나라가 없었다.

- IMF 발생한 후에 미국이 이득을 봤다고? 맞다. 미국은 이득을 봤다. 하지만 이걸 알아야 한다. "투자"라는건 내가 "이득"을 보기 위해 하는거다. 이득을 보지 않을걸로 예상되면 투자를 하지 않는다. 돈을 주지 않는다. 돈을 주지 않으면 우리나란 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그런 상황을 만든건 우리의 잘못이다. 그나마 미국이라서 우리나라에 관심을 가지고 투자를 해줘서 그나마 쉽게 위기를 벗어날 수 있게 된 셈이었다. 당장 내가 실수해서 죽게 생겼는데, 뭔 미래를 대비하나? 일단 위기를 넘기고 봐야지. 물에 빠져 죽을 뻔한 사람 구해주니 보따리 짐 내놓으라고 하는 격이다. 내 생각엔 그래도 미국은 덜 털어먹었다. 크리스마스선물(100억달러)을 준다고 발표하게 해줬으니 말이다.

- IMF는 국제기구다. 미국이 15%라는 큰 지분을 가지고 있지만 미국의 것은 아니다. IMF가 우리에게 요구한 "조건"은 지금 다시보면 너무 당연했던 거다. 기업이 자금을 은행에서 조달한다는것 자체가 말이 안되는 거였다. 기업은 자금을 주식시장에서 조달해야 한다. 주식시장에서 조달 = 투자받는다는 의미다. "투자"도 못받을 사업계획이라면 사업하면 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