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이력서 쓸때 주의해야할 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력서의 좋은 예시



글쓴사람은 모 중견기업의 인사담당자라고 하는데, 페이스북에 적어넣은 글이 꽤 공감가는 내용이라 인용했다. 원본 출처는 아래 URL 참고. 진짜 이력서 읽다보면 왜 이렇게 쓰는지 이해가 안간다. 이력서를 보고 면접 보는 건 이 사람이 이 일이 적합한지에 대한 가부를 판단하기 위함인데, 엉뚱한 내용을 써 놓았으니 가부를 판단하기 어려워진다. 판단하기 어려워지면 그냥 탈락이다. 아래는 23가지는 그 엉뚱한 내용의 예시가 되겠다.

----

https://www.facebook.com/totoro4/posts/10205654881487891

아침부터 이력서 보다가 답답해서..
1. 회사는 학교가 아니다. 배우러 온다고 하지 말자. (계속 학교를 다니던가)
2. 자신이 몇 달 배운 것으로 다 할 수 있다고 하지 말자. (회사에서는 몇 년째 배우고 있다)
3. 자신을 뽑으면 보석이나 오아시스를 얻는다고 하지 말자. (가능성이 있는 원석이라면 몰라도)
4. 사고치고 수습 못한 이야기를 쓰지 말자. (어쩌라는 건지)
5. 학교에서 만들어본 앱으로는 실전에 투입되기 힘들다. (그런 앱은 업데이트도 안해봤잖아?)
6. 학교에서 배운 지식으로 회사의 문제를 바로 해결할 수 없다. (학교에서도 안된다)
7. 학생중에서 컴퓨터 잘 하는 사람은 회사에 오면 널렸다.
8. 학생중에서 MS-Office 잘 다루는 사람은 회사에 오면 널렸다.
9. 학생중에서 한컴오피스 잘 다루는 사람은 회사에서 별로 필요 없다. (공공기관으로 가면 몰라도)
10. 학교에서 배운 언어로 "hello world"를 출력한 기쁨은 회사에서 필요 없다.
11. 회사의 문제점에 대한 개선 방안을 내는 건 학교 과제에서나 하는 것이다.
12. '열정' '책임감' '노력' '성실함'은 증명할 수 없고 파악하기 힘든 단어들이다. 차라리 구체적인 사례를 써라.
13. 회사를 대표할 수 있는 제품을 맡는 건 몇 사람만이 가능하다. 특히 처음 들어오면 거의 해당이 없다.
14. '어떤 일이든 맡겨주시면'이라고 쓰지 말자. 지원하는 분야의 일이 무엇인지는 파악해보자.
15. 회사는 해보고 싶은 업무를 하는 곳이 아니다. 정해진 일을 해야 하는 곳이다. 지원분야를 잘 파악하자.
16. 여러 군데 지원할떄는 회사명, 지원부서, 말투 등을 잘 지우거나 정리해야 티가 안난다.
17. "스텍"과 "스펙"은 다른거다..
18. 학교에서 많은 경험과 프로젝트를 하려고 오래 다녔다는데 왜 리스트업된 경험과 프로젝트가 없는거냐..
19. 재학기간이 길거나, 학점이 낮으면 그에 상응하는 다른 경력이 있어야 할텐데 없다는건..
20. 동료와 선배에게 도움이 되는게 아니라 회사에 도움이 되는걸 써야 한다.
21. 1~3개월 인턴/연수/아르바이트 경험으로 경쟁력이라 쓰지 말자. 그래서 무얼 배웠는지가 중요하다.
22. 스터디나 과제를 같이 하면서 리더십을 키우기엔 너무 짧다. 그리고 그건 회사에서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23. 이력서에 오타는 좀 내지 말자.

아침에 쓴 이력서 보다 쓴글을 보고 그럼 어떻게 쓰라는 거냐는 피드백이 있어서.. 똑같이 23개를 적어봄..
1. 졸업하는 학부생이 쓸 수 있는 건 비슷비슷하다. 백사장의 모래가 되지 말고 조개껍질이 되어라. 남들과 똑같이 쓰지 말고 차별화를 시도해라. (마케팅의 기본)
2. 이력서와 자기소개서에 거짓을 쓰거나 뻥튀기 하면 절대 안된다.
3. 이력사항은 대부분 비슷하다. 입학-졸업-입학-졸업(예정). 학교와 학점은 평생 안고 가는거라서 어떻게 할 수 없다. 다만 그런 선택에 대한 이유는 각자 다르다. 그것을 적어라. 학점이 낮다면 다른 무언가를 하느라고 trade-off가 생긴것이라면 괜찮다. 졸업이 늦었다면 다른 무언가를 배우느라고 그런거면 괜찮다.
4. 지원하는 회사에 맞는 경험과 자격증을 골라서 적어라. 학년이 낮을때, 잘 몰라서, 친구가 하니까, 과에서 많이 하는거라 이것저것 많이 가지고 있다면 그중에 골라서 필요한 것만 줄을 세울 수 있어야 한다. 가짓수가 많은데 일관성이 없으면 오히려 주관이 없어 보인다.
5. 동아리나 대외 활동에 관한 것은 봉사활동 말고 다른 것을 쓸 수 있어야 한다. 봉사활동은 인성에 관한 것이지만, 요즘은 다 써있으니까 차별이 없다. 창업동아리라면 창업동아리 활동말고 그 안에서 실제로 했던 프로젝트나 발표 관련 자료를 적어라. (단 그렇게 써놓으면 면접에서 질문 받으니까 뻥 치면 안됨)
6. 어학연수를 갔으면 해당 어학점수를 증명해라. 아니면 영어나 그 언어로 질문받았을때 꿀먹은 벙어리 될 수 있다.
7. 다양성이라는 것은 매우 중요한 가치라서 자격증, 어학연수, 인턴 경험보다 더 중요하다. 자신이 다양성을 가진 조금은 다른 사람이란 것을 설명해라. 남들과 다른 시각, 다른 시도, 다른 방향, 그 안에서 생각하고 남긴 것을 써라.
8. 자기소개서에 "엄하신 아버지와 자상하신 어머니 밑에서"라고 쓰면 그냥 안읽는다. 부모님이 궁금한게 아니라 그 사람이 궁금한거다. 그런건 입사하면서 대화하다 알게 되기도 하고, 아님 모르고 지내도 된다.
9. 자기소개서에 "몇년도 어디에서 태어나"도 필요없다. 그건 앞에 이력에 써있다.
10. 자기소개서의 시작은 그 사람을 잘 나타내는 것으로 시작해야 읽는 사람이 주목한다. 그 사람의 이력을 서술하는 것은 1) 성격, 2) 지식, 3) 경험을 중심으로 쓴다.
11. 성격은 잘 드러나지 않지만, 잘 바뀌지도 않는다. 세살 버릇 여든이 아니라 죽을때 까지 간다. 그래서 자신의 성격을 잘 설명하는 것은 중요하다.
12. 성격을 설명할때 고집이 세다거나, 끈기가 없다거나 이렇게 쓰라는게 아니라, (고집이 있어서) 주어진 일은 끝까지 해결하려는 노력을 한다, (끈기가 없지만) 다양한 분야에 관심을 가지고 이것저것 해보는 편이다 라고 쓴다.
13. 지식을 설명하는 것은 보통 전공과 관련된 것인데, 전공 분야에서 더 세부적으로 무엇이 관심이 있어서 추가적으로 어떤 노력을 통해서 더 알아보고 지식을 쌓아서 어떤 것을 했다거나, 전공과 관련이 없는 것이지만, 개인적인 관심을 가진 계기와 그것을 위해서 투자한 노력과 시간, 그리고 얻게된 결과를 적는다.
14. 경험은 다양하게 쌓을 수 있는데, 개인적인 관심사, 주변 환경에서 자연스럽게 얻은 경험, 어학연수를 가서 깨닫게 된 자신의 이야기, 꿈에 관한 것 이런 내용을 적으면 된다. 그것이 업무적으로 연결되면 참 좋겠지만, 그렇게 미리미리 알고 경험을 쌓는 것을 무리다. 그래서 그 경험 자체에 집중해서 적어야 한다.
15. 단점을 적으라는 항목이 있다면 정말 단점을 쓰라는게 아니라, 그 단점을 극복한 이야기를 쓰는거다. 나는 이러이러한 점이 부족했지만, 이렇게 다르게 생각하고 접근하고 협조를 구하고 협력해서 결국 해냈다거나, 못해냈어도 이런 경험을 얻었다고 쓴다.
16. 자신에 대해서 성격, 지식, 경험에서 하나씩 키워드를 만들어서 어필하면 기억이 잘 된다. 근데 자기만 그렇다고 우기면 주관적인 주장일 뿐이니까 객관화해야 한다. 이런 도구가 심리검사 등에서 사용되는 것이다. 예를들어 MBTI의 성격 유형이라던가, 자기강점혁명의 5가지 키워드라던가, 어느 모임에 속하고 활동하고 있다던가 하는 것들이다. 이렇게 쓰면 담당자들은 어떤 사람인지 대충 이해한다.
17. 학점, 자격증, 어학점수 등은 그사람이 정말 그 분야에 실력이 있는지를 알려주는 것은 아니고, 그 사람의 성실성을 나타내는 지표가 된다.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은 사람과 꾸준히 준비한 사람의 자세는 완전 다르다.
18. 예전에는 취미는 독서, 특기는 노래부르기라고 쓰기도 했지만 지금은 자신의 취미가 자신의 경쟁력이 될 수 있다. 애니메이션이나 피규어를 좋아해서 캐릭터를 모으는 것이 예전에는 취미같지도 않았지만 그래서 일본어를 배우고, 피규어를 섭렵하다가 일본 여행을 가서 전문가가 되기도 하는 세상이다. 자신의 취미가 나중에 거대한 전환점이 될 수도 있음을 기억하고 표현하는 것이 필요하다.
19. 항상 겸손하되 자신감을 잃지 않는 어투로 자신을 표현해야 한다. 졸업하면 끝난 것 같지만, 자신이 배운 것은 이제 시작일 뿐이며, 사회와 회사에서 필요한 지식은 어마어마할 뿐만 아니라 계속해서 새로운 것이 나온다. 변화하고자 하는 열망이 필요하다.
20. 이력서에 쓴 사람이 실제 면접에 오는 사람과 같아야 한다. 이건 실제 사람이 아니라 이력서와 자기소개서를 읽고 그 사람을 상상하게 되는데, 정말 그 상상이 현실이 되어서 면접실 문을 열고 들어와야 한다. 즉, 자신을 잘 설명해야 하고, 거짓을 말하면 금방 실망하게 된다.
21. 면접에서 질문을 많이 받는다면 대부분 그 사람은 상상과 다른 점이 있어서 확인하는 것일 수 있다. (그리고 대부분 상상이 틀렸음을 확인하는 과정이 된다). 면접에서 이력서에 써놓은 것에 대해서 확인하는 질문을 받는 사람은 대부분 상상과 비슷하다. (당락과는 별개의 문제)
22. 결과적으로, 자신을 차별화하는 성격, 지식, 경험의 키워드를 만들고, 그것으로 자신을 상상하고 만나보고 싶도록 해야 한다.
23. 오타는 없어야 한다. 정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