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단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치료제: 특정한 병을 낫게 해주는 약
- 백신: 특정한 병을 예방해주는 약

따라서 이번 문제가 된 코로나19 감염증에 대해 치료제는 "코로나19 감염증을 낫게 해주는 약"이고, 백신은 "예방해주는 약"이다.

현재 코로나19 치료제는 지금 "찾고" 있는 중이다. 개발하고 있는게 아니다.

백신은 개발하는데 최소한 1년 6개월정도 필요하다. 1년 6개월은 개발하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을 때에나 해당되는 경우다. 생산하는데에는 3개월 이상 걸린다.

- 코로나19 치료제를 찾는다는 의미는 기존에 개발된 항 바이러스제 중에서 효과를 보이는 약을 찾고 있는 거다. 시판되고 있는 약은 물론, 임상 테스트에 실패한 약도, 이런 긴급 상황에서는 부작용에 주의해 쓰는게 효과적이라면 쓰는게 낳다. 이런 작업에 최소 3개월 정도 걸린다. 이제 슬슬 "효과가 있다"에 해당되는 약이 나올때라 생각한다.

- 하지만 항 바이러스제, 즉 코로나19 치료제라고 해도, 병을 깜쪽같이 낫게 해주는 건 아니라고 한다. 원래 항 바이러스제가 잘 안듣는다. 2009년에 유행했던 신종플루에 특효약이라 하는 타미플루(약제명 오셀타미비어)도, 신종플루로 7일 고생할걸 5일 고생하고 낫게끔 만들어주는 약이다. 먹기만 하면 한시간 이내에 열이 뚝 떨어지는 해열제나 먹고나서 3시간 정도 지나면 효과를 보이는 항생제와는 다르다는 의미다. 항 바이러스제가 원래 그렇다.

- 팬데믹 상황이라 코로나19는 매년 앓고 지나가게 될 테니, 백신에 대한 수요는 충분해 보이고, 따라서 언젠가 백신은 나올걸로 생각한다. 우리나라에서는 독감 예방주사 맞을 때 같이 섞어서 맞을 거 같은 생각. 하지만 반대로 코로나바이러스 백신은 현재 개발된 바 없는걸로 봐서는 백신이 개발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