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전기 콘센트 교체

이 글은 지난번에 게시했던 교류 관련 글인 교류 단상 220V, 콘센트 의 연장이다. 처음엔 집에 있는 낡은 콘센트나 바꿔보려고 이것저것 알아보던 중, 교류에도 H상, N상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고 이에 좀 더 조사한 결과가 지난 포스트다.

우리집은 지어진지 약 20년 되는 주공 아파트다. 전 입주자도 콘센트를 한번도 교체하지 않은 것 같다. 콘센트를 툭 치면 부러지더라. 그래서 이번기회에 전부 다 교체하기로 했다. 오래된 콘센트를 뜯어보니 곰팡이가 많았고 녹도 제법 있었다. 우리집은 기본적으로 접지가 없는 콘센트가 대부분이었는데, 뜯어보니 역시나 전체의 50% 정도는 접지를 위한 라인이 아예 매립되어있지 않았다.

다행인건 접지가 꼭 필요한 기기가 생각외로 적다는 것이다. TV가 접지가 필요 없었고, 모니터도 접지가 필요 없었다. 이렇게 따지만 접지가 필요한 기기가 오히려 적은 셈이다.

어쨌든 접지 라인이 매립되어있는 곳은 콘센트에 접지를 연결해 접지를 살려놓았고, 그렇지 않은 곳은 어쩔 수 없으니 그냥 놔두었다. 컴퓨터에 연결된 콘센트가 접지가 안된 곳에 연결할 수 밖에 없는 좀 아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상, N상, 접지라인 연결한 모습.


그리고 접지가 연결된 곳은 H상과 L상을 구분해서 콘센트를 달았다. 이때 사용된 기기가 아래 테스터 기기다. 1.1만냥에 샀다. 테스터도 같이 사긴 했는데 필요 없었다. 콘센트 교체할 때 하나 장만해 두면 매우 유용할듯. (콘센트 교체 끝나면 쓸일이 없긴 하지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집에있는 모든 콘센트를 교체하진 못했다. 책장을 옮겨야 하기 때문이다. 집에 있는 모든 콘센트를 교체하려면 대략 하루정도 아침부터 저녁까지 해야 할듯.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사랑이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랑은 타인의 발전을 위해 사심없이 도와주는 것 - 게리 해멀(Gary Hamel)

뭔가 마음에에 와닿네요. 제 생각이기도 합니다. 반대로 내가 누군가에게 사심없이 도와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면 그 사람을 사랑하는게 아닌지 생각해봐야죠.

예전에 셰익스피어였나 사랑을 느끼는걸 생물학적인 관점에서 보는걸 읽었었는데, 그것보다는 좀 더 범용이네요.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약이 개발될때까지 임상시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터넷의 내용을 정리했다.

※ 전임상시험
대상: 세포, 동물
목표: 독성과 유효성, 부작용 평가

※ 임상1
대상: 소수의 건강한 지원자
목표: 안전상의 중대한 문제가 발현되지는 않는지 확인, 목표한 신체 부위로 약물이 미칠 수 있는지, 효능이 전달될 수 있도록 약물이 충분히 지속되는지를 확인

※ 임상2a
대상: 수십명 규모
목표: 약물의 적정 용량 및 용법 확인

※ 임상2b
대상: 수백명 규모
목표: 질환 치료에 대한 유효성, 질환 예방에 대한 유효성, 부작용 확인

※ 임상3
대상: 다양한 국가의 수천 명의 지원자
목표: 신약 또는 백신 사용 환자 대상 안전성 및 유효성 검사, 효과적인 용량 및 용법 확인, 부작용 확인

※ 임상4
대상: 일반인
목표: 시판된 약물에 대한 모니터링, 대규모 추적 연구 등

----

https://kr.gsk.com/ko-kr/%EC%97%B0%EA%B5%AC%EA%B0%9C%EB%B0%9C/%EC%9E%84%EC%83%81%EC%8B%9C%ED%97%98/%EC%9E%84%EC%83%81%EC%8B%9C%ED%97%98-%EB%8B%A8%EA%B3%84/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OKR(Object, Key Result)

- 굳이 해석하자면 "목표 - 핵심 결과" 정도 되겠다.

- 구글에서 도입했다(시행했다)고 하는 OKR이 요즘 화제인듯 하다. 뭐 별로 감흥 없긴 하지만 말이다. 그래도 궁금해져서 이것저것 찾아봤다.

성취하고자 하는 정성(측정할 수 없는, 수치로 표현할 수 없는)적인 목표를 스스로 세우고, 목표에 얼마나 도달했는지에 대한 지표를 위해 핵심 결과를 도출한다. 즉 "핵심 결과를 통해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말이 가능해진다.

- KR은 예전에 있었던 KPI(Key Performance Indicator, 핵심 성과 지표)와 비슷해 보인다. 단지 목적이 다를뿐. KPI는 평가가 목적이지만, OKR은 누군가를 평가하기 위한 도구가 아니다. 정성적인 목표를 정량적인 핵심 결과를 통해 평가하는 것도 쉽지 않아 보인다. 약간 추상적일것도 같고 말이다.

- OKR 을 이야기 할 떄 같이 나오는 게 CFR 이다. 대화(Communication), 피드백(Feedback), 인정(Recognition) 이라는데, 과정을 중시하는 OKR과 맞닿는다. 대화를 통해 상대를 먼저 인정하고, 상대에게 피드백해주는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화의 기술도 중요하다고 한다. 이건 다음번에 기회가 되면 쓰겠다.

이런 대화, 피드백, 인정 같은 것들은 내생각에는 심리학과 관련되어있다고 본다. 심리학이라는가 사람의 마음을 연구하는 학문, 즉 인간의 행동을 연구하는 학문이기 때문이다. CFR 이던, OKR이던 모두 상대방이 나 또는 우리를 위해 무언가를 해주도록 유도하는게 목적이기 때문이다. 행동을 바꾸려면 행동이 어떠한 상황에서 어떻게 일어나는지 아는게 도움되지 않을까.

----

하지만 필자 생각엔 대화의 기술에서 가장 중요한건 신뢰다. 상대방이 나의 말, 행동등을 믿게 만드는 것. 그리고 신뢰을 얻기 위한 처음은 공감이다. 너의 생각과 나의 생각이 다르지 않음을 확인하는 것. 여태까지 살아오면서 항상 명심하고 있다. 반대로 공감되지 않는 상대방은 믿지 않는게 좋다는 생각도 하게 된다.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사랑이란 서로를 바라보는 데 있지 않고, 함께 같은 방향을 내다보는 데 있다.
                                                                                                                생텍쥐페리

Love does not consist in gazing at each other, but in looking outward together in the same direction.
                                                                                     Antoine de Saint-Exupery
소설 어린왕자의 저자인 생텍쥐페리의 명언중 하나라고 하네요. 영문 원문과 같이 소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s://www.promocoders.net/page-410/by-sylar113/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The buck stops here.

직역하자면 "벅은 여기서 멈춘다."다. 의역하자면 "책임은 내가 지겠다"라는 의미다.

buck 은 포커게임에서 딜러 앞에 놓는 표식이다. 포커에서는 게임에서 상대적으로 불리한 딜러가 되는걸 꺼려하기 떄문에 벅이 앞에 놓이면 다른이에게 미루려 하는데, 벅이 여기서 멈춘다는 의미는 내가 딜러가 되겠다는 의미가 된다. 다른이에게 넘기지 않겠다는 의미고, buck 을 책임으로 해석하면 책임을 다른이에게 떠넘기지 않겠다는 의미다.

해리 트루먼(미국 33번째 대통령, 한국전쟁당시 미국 대통령)의 책상앞에 놓였던 표어로 유명하다.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인터넷에서 본 우스개 소리 하나

앞에서면         주동자
뒤에서면         배후세력
가운데서면       핵심세력
오른쪽에서면     우익
왼쪽에서면       좌익
하늘에있으면     높으신분
땅속에있으면     지하세력
따로떨어져있으면 점조직
집에있으면       비선실세

- 우스게가 우스게로만 치부될만한게 아닌게, 누군가가 다른이를 어떠한 방법으로든 엮을 수 있다는 의미. 이럴땐 아예 말을 않는게 상책이다.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에버랜드 40주년 테마송 - Play Your Memory
Intro)
Play your memory 아름다운 날들
지금 이 순간 기억하세요
행복한 시간 설레는 마음
다함께 느껴요
잊었던 기억을 만나요
여기는 에버랜드
소중한 친구 반가운 얼굴
우리 다시 만나요
다시 한번 웃을 수 있는
추억을 만나요
하늘 향해 달리는 기차는
심장을 뛰게 하죠
지금 이 순간을 잊지 말아요
영원한 꿈의 나라
Hook)
Play your memory 함께해요 에버랜드
Play your memory 기억해요 에버랜드
영원히 간직할 아름다운 날들
지금 이 순간 기억하세요
행복한 추억을 모두에게 전해요
소중한 기억을 우리 잊지 말아요
하늘 향해 달리는 기차는
심장을 뛰게 하죠
지금 이 순간을 잊지 말아요
영원한 꿈의 나라
Hook) * 2
Play your memory 함께해
----
30주년 기념음악은 워낙 기억에 잘 남는 거긴 하지만, 40주년 음악은 있는지도 몰랐다. 에버랜드에서 잘 안틀어 주는건감.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소니의 마지막 Hi-MD 기기 MZ-RH10

MP3가 나오면서 MD는 자취를 감췄지만 필자와 같이 아직 추억이 남는 사람들이 많을 것 같다. 소니에서도 MD 플레이어/레코딩 기기를 팔았었는데, MZ-RH10 은 그 끝자락에 나온 기기다. 2005년에 출시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ny MZ-RH10


소니의 자랑인 Digital Amplifier 가 안 들어간게 아쉬운 기기였지만 1G까지 저장 가능하고 Linear PCM이 지원되는 Hi-MD 기기라 음질은 좋았다. 유기EL디스플레이도 당시에는 인상적이었고 말이다.

책상 정리하다가 우연히 MZ-RH10 부품들을 전부 찾았다. MZ-RH10의 고질병인 디스플레이 가 안나온다. 하지만 지금들어도 음질은 역시 괜찮다. 하지만 MP3를 옮기려면 Sonic Stage 를 써야 하는데 이 소프트웨어가 윈도 7 이상을 지원 안한다. 쓰고싶어도 더이상 쓸 수가 없을 듯.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ny MZ-N10. RH10 전엔 이걸 썼었다.



----

2017.09.16 추가

2006년 소니의 마지막 MD인 MZ-RH1 을 끝으로 더이상 소니는 MD를 생산하지 않는다.

----

2019.11.21 추가

https://m.blog.naver.com/dongil0613/221080469942 에 나와있는대로 하면 윈도 10에서 소닉스테이지를 사용해 음악 파일을 옮길 수 있다고 한다.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사고났을 경우 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2016년 1월 22일 서울지하철2호선 잠실새내역(구 신천역) 화재가 났다고 한다.

- 아기왈, 대기해야지.

- 원칙적으로 대기가 맞다. 특히 열차 안에서는 임의로 내려가는건 위험하다. 뒤따라오는 차량과 무딪힐 수 있고, 반대편에서 오는 열차와 부딪힐 수 있으니 열차 안에서 대기하는게 맞다.

- 하지만 몇년 전 일어난 사건이나 오래전에 일어났던 지하철 화재 사건을 본 부모 입장에선 그렇게 말 못하지. 위험은 스스로 감지하고 스스로 탈출하는 거다.

※ 가능하다면 불 끄는거 훈련 한번 받아봤으면 하기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