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위치 의상: 유령신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10.27 에 할로윈 이벤트로 업데이트 된 의상. 이번에 공개된 여성 캐릭터의 할로윈 의상에서, 위치와 미스틱만 고유 의상이다.

[유령신부] - 위치
[잿빛여우] - 미스틱
[호박요정] - 금수랑, 샤이
[산양마녀] - 레인저, 발키리, 소서러, 다크나이트, 매화, 란

산양마녀도 예쁜 의상이긴 하지만, 역시 위치의 유령신부도 이에 못지 않다. 치마자락이 찢어진걸 요령것 가리면, 중세 하층민이 결혼할때 입었던 의상기분이 난다. 어쨌든 이 의상은 웨딩 드레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오자 마자 망설임 없이 구매했고 스샷부터 찍었다. 오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보면서 브레이브하트(1995)에 있는, 주인공과 그의 연인이 몰래 하는 결혼식이 생각났다. 상반신만 놓고 보면 여느 웨딩 드레스와 다르지 않다. 화관과 베일도 쓰고 있다. 그러고 보니 햄릿의 연인이었던 오필리아 느낌도 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래는 내가 오늘 찍은거중 가장 맘에 드는 샷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각도가 조금만 틀어져도 별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담번엔 재대로 된 웨딩 드레스 의상 내자. 펄어비스야.

검은사막 모바일: 위치 의상 정리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위치 의상: 월향화

2020.09.28 에 업데이트된 여성 캐릭터 공통 의상. 추석맞이 이벤트로 한복을 팔것으로 예상되었지만 한복은 안 팔고 월향화 의상이 추가되었다. 일종의 개량한복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족하는 중이다. 엄청 예쁜 옷이다. 그냥 나오자마자 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당한 디테일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뭔가 돋아보이게 해주는 것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반려동물로 토실이(뚱땡이 토끼)도 나오긴 했는데 별로 주목받지는 않는듯.

검은사막 모바일: 위치 의상 정리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위치 의상: 그림자 추적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20.03.24 에 추가된 의상. "그림자 추적자"의상으로 칼슈타인 비슷하다. 그림자 추적자는 메인 퀘스트 진행하다보면 자주 언급되는 단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명예훈장 10000개로 얻을 수 있는 의상이라 얻는데 꽤 오래 걸렸다. 그러다가 드디어 2020.09.23 에 구매 했다. 처음엔 일주일에 30~50개씩 명예훈장을 얻다가 마지막주엔 1200개 씩 얻었다. 정말 태양의 전장을 할 수 있는만큼 다 했던 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디테일이 살아있다. 특히 기술을 쓸 때 망토가 펄럭이는 것도 구현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샷 찍다가 놀란것이 하나 있다. 스타킹의 질감을 제대로 놓았다는 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상의 광택도 은은하니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쨋든 한동안 이것만 입고 플레이 할 거 같다. 얻기 힘든만큼 맘에 든다.

검은사막 모바일: 위치 의상 정리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검은사막 모바일
검은사막 모바일 위치 의상: 혼돈 갑옷

혼돈 장비(태고등급에서 제작)가 나왔다. 최고등급인 "공허"보다는 낮은듯 하지만, 어쨌든 현재 사실상의 최고 등급이다.

이에 갑옷 외형이 하나더 추가되었다. 머 기대는 안했지만 역시나. 위치는 거기서 거기다. 색상만 바꾼 느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찍다보니 괜찮아 보이기도 하지만말이다. 그냥 자세한 말은 생략.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
경주 여행 다녀왔다. 이번엔 2박 3일

원래는 포항을 가려 했지만 막상 가려고보니 갈만한곳이 없어서 그냥 바로 옆에 있는 경주로 바꿨다.

켄싱턴 리조트를 부킹닷컴에서 2박 예약하고 갔다. 2020.08.17 ~ 2020.08.19 일정이다. 코로나때문에 사람이 없을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아니다. 사람 많았다. 객실이 전부 찬 느낌.

원래는 아래 처럼 가려 했지만 다 못갔다. 폭염주의보라 너무 덥기도 하고말이다. 그래도 첫날에 황리단길 돌고, 첨성대 부근과 동궁과월지(안압지)도 밤에 갔다 왔다. 이게 핵심이었다. 둘째날에 불국사에 갔는데 너무 더워서 보는둥 마는둥이었고, 석굴암은 가는길은 시원해서 좋았다. 석굴암이야 예전에도 봤었고. 참고로 석굴암은 촬영금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셋째날에 문무대왕릉 가고 주상절리 부근에서 해변을 걷고 있다가 애가 해파리에 살짝 찔리는 바람에 (해변으로 떠내려온것에 닿았을 것으로 추정) 30분 걸려서 약국에 갔다. (가까운 약국 검색해보니 안나왔다) 간단하게 약 바르고 바로 집으로 고고.

삼봉숲이랑 엑스포 공원이랑 바람의 언덕 못간게 좀 아쉽다.

다음번엔 울산. 갈만한곳이 있으려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