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음악
비트 퍼펙트(Bit Perfect)

- 음원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와 출력하는 기기(사운드 카드 또는 DAC)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가 동일하도록 재생하는 기법을 비트 퍼팩트(Bit Perfect)라고 부른다.

- 현재 시판되는 음원은 CD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인 16bit/44.1kHz (줄여서 44/16 이라 함)이라는 스펙을 가지고 있다. 오디오 플레이어 프로그램에서 이런 사양의 음원을 재생하면, 44/16 스펙으로 OS(예를 들어 윈도10)를 통해 출력기기(=사운드 카드)에 전달하고, 출력기기는 이를 아날로그로 변환해 스피커로 출력한다.

- 당연해 보이지만 이걸 이야기 하는건 OS로 전달되거나 전달 된 후 사운드 카드에서 암묵적으로 비트깊이나 샘플링레이트가 "변환"되기 때문이다.

- 출력기기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는 사운드 카드 및 운영체제마다 다르다. 윈도10이나 리눅스 운영체제의 최신 버전은 사운드카드의 스펙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도 5.0 이후부터는 외장 DAC를 사용해 비트 퍼팩트 재생을 할 수 있다. 바꿔 말하면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는 사운드카드의 스펙 뿐만 아니라 OS의 기능에도 영향을 받는다는 의미다.

- 안드로이드에서의 비트 퍼펙트는 후술하기로 하고 여기서는 윈도만 다룬다.

- 기본적으로 윈도 OS는 "커널 믹서"를 통해 오디오를 출력한다. 믹서라는걸 만든 이유는 여러가지 애플리케이션에서 동시에 음악을 출력하기 위함이다. 예를 들면 팟 플레이어로 음악을 틀고, 크롬 브라우저로 유튜브에 접속해 영상을 플레이하면, 두개의 음악이 동시에 나온다. 하지만 기술적으로 하나의 사운드카드는 하나의 스펙으로 데이터를 받아 스피커로 출력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두개 이상의 앱에서 동시에 오디오를 출력하려는 경우, 소프트웨어적으로 두개 이상의 음악 데이터를 받아 하나로 합한 후(이걸 믹싱Mixing이라 한다) 합한 데이터를 사운드카드로 보내 출력한다. 이렇게 되면 사용자는 두개의 소리가 동시에 나는 것 처럼 들리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도10의 믹서 컨트롤 패널. PotPlayer 와 Chrome 에서 오디오를 출력중이다.


- 보통은 샘플링레이트 변환이나 비트 깊이 변환 작업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좋은 스피커를 사용하다 보면 음이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서서히 느낄 수 있다. 특히 좋아하는 곡(=많이 들어본 곡)을 좋은 스피커로 (좋은 스피커가 비싼 스피커라는건 아니지만 보통 시중에서 판매되는 20만원 이상의 스피커)로 계속 듣다보면 음이 뭉개지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이는 믹싱 과정에서 미세한 잡음이 포함되기 때문이기도 하고, 특히 믹서에서 합해야 하는 음원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가 서로 다른 경우, 동일한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가 되도록 변환한 후 믹싱해야 하는데,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 변환 과정에서 손실이 발생한다. 전에 쓴 글에서 비트깊이의 변환은 큰 문제 없지만 샘플링레이트의 변환은 문제의 소지가 많다고 쓴 걸 기억하자.

- 즉 FLAC나 MP3같은 손실/비손실 음원이 문제가 아니라는 거다. 비트 퍼팩트가 아니면 재생할 때 변환하느라고 손실이 발생한다. 그것도 운영체제 단에서 말이다. 필자는 MP3 코덱으로 인한 손실보다 믹싱으로 인한 손실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OS에서 제공하는 기본 변환소프트웨어는 성능을 중요시했기 때문에 음질이 좋지 않다.

- 그래서 이런걸 변환하지 말고, 즉 "커널 믹서"를 거치지 않고 사운드 카드를 오디오 플레이어에서 독점적으로 (믹서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동시에 2개 이상의 프로그램에서 사운드 카드를 사용할 수 없다) 사용해 음악 파일의 음원 데이터를 직접 써주도록 하는게 비트 퍼팩트다. 만약 음원이 24bit/48kHz 라면, 사운드카드도 24bit/48kHz 를 지원하는 경우 이 스펙대로 사운드 카드에 직접 전달하고 스피커로 출력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손실 및 변환되지 않은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된다.

- 반대로 음원이 24bit/48kHz 인데, 사운드 카드가 이 스펙을 지원하지 못하면 플레이가 안된다. 이런 경우는 비트 퍼팩트로 플레이 할 수 없고 믹서를 거쳐야 한다. 즉 음원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를 사운드 카드가 지원해야 한다.

- 윈도 10 에서 비트 퍼펙트를 사용하려면, 이를 지원하는 오디오 플레이어를 사용하면 된다. 윈도의 "ASIO" 나 "WASAPI 독점 모드"를 사용할 수 있는 플레이어가 바로 비트퍼팩트 지원 플레이어다.

- "푸바2000"이란 프로그램을 을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와 같이 세팅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바2000의 WASAPI 설정


1. https://www.foobar2000.org/download 에서 foobar2000 을 받아 설치
2. https://www.foobar2000.org/components 에서 "WASAPI output support"을 클릭해 다운로드. 다운로드된 것을 더블클릭하면 foobar2000 의 플러그인으로써 설치됨
3. foobar200 을 실행한 후 Preference - Output 에서 Device 패널의 드롭다운 버튼을 클릭하면 WASAPI(event) 가 있으며 이중에서 원하는 장치를 선택. Output format 은 장치가 지원하는 최대 비트수로 설정. Apply 를 클릭해 적용한다.
4. 음원 재생해본다. 좋은 스피커에서 자꾸 듣다보면 뭔가 달라졌다는게 느껴질 것이다.

- 현재 장치가 지원하는 최대 스펙은 아래와 같이 "오디오 기본 형식" 설정 창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 윈도10의 제어판-검색에서 "소리"를 입력후 검색된 아이콘에서 소리 선택
2. 재생 탭에서 원하는 장치를 더블 클릭
3. 고급 탭에 보면 기본 형식을 선택할 수 있음. 여기 나오는 스펙들이 현재 사운드 카드에서 지원되는 스펙임
4. 하단의 단독모드 체크박스를 모두 선택하고 확인 버튼 선택
-> 굉장히 많은 음악카드에서 44.1kHz 를 지원하지 않는다. 보통 16bit/48kHz 를 지원한다.
-> 필자의 PC의 경우 아래와 같이 지원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음악
가청 주파수 대역

- 사람의 가청 주파수 대역은 일반적으로 20~20,000Hz 으로 알려져 있다. 맞는 이야기이긴 하지만, 생각하는 것과 다른 점이 하나 있다. 사람의 경우 나이가 들면 점점 가청 대역이 줄어든다는 사실이다. 20kHz 를 듣는 건 아기들이나 가능하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점점 낮아진다. 20세인 경우 약 16kHz 까지, 30세인 경우 14kHz 정도까지, 그리고 그 이후에는 12kHz 정도다. 나이를 더 먹으면 최대 8kHz 정도까지 듣는다.

- 8kHz 라고 하니 매우 낮은 음일 것 같지만 엄청 높은 음이다.

- 피아노가 내는 가장 낮은 음의 주파수가 27.5Hz (0 옥타브 라, A0), 높은 음이 4186.01Hz (8 옥타브 도, C8) 이다. 20kHz 는 10옥타브에 해당된다.

- 소프라노 가수가 내는 목소리의 최대 주파수가 1.2kHz 정도, 베이스 가수가 내는 최저 주파수가 87Hz 정도다.

- 하지만 기본주파수가 이렇다는 거고, 배음(하모닉스)을 감안하면 더 높은 음이 나온다.  보통 기준이 되는 주파수에 2배에서 4배정도 한다. 따라서 피아노의 C8음은 배음이 16kHz 까지 나올 수 있다는 이야기다. 물론 더 높은 음도 나오지만 어차피 우리는 듣지 못하기 때문에 그 음이 있던 없던 상관 없다.

- 20kHz 이상의 영역은 듣는게 아니라 느낀다는 설도 있지만 아직 정론으로 받아들여진건 아닌걸로 알고 있다. 당분간(그리고 아마 앞으로도)

- 자신의 가청 대역은 http://www.ultrasonic-ringtones.com/ 에서 확인해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ultrasonic-ringtones.com/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스펙터(Spectre) 보안 버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펙터 보안 버그의 로고. 유령(Ghost)이 나뭇가지(Branch)를 들고 있다. ^^


멜트다운 보안 버그에 이어 스펙터 보안버그도 알려졌습니다. 이건 좀 더 심각한게 멜트다운을 일으키는 OoOE(Out-of-Order Execution, 비순차적 실행)기능은 최신 CPU에만 들어가있는 기능이라 영향받는 CPU종류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만, 스펙터 버그는 파이프라인(Pipeline)을 사용하는 대부분의 CPU에서 사용하는 Branch Prediction (분기예측)기능에 문제가 있는거라 영향 받는 범위가 더 많습니다. (마이크로 컨트롤러나 조그마한 기기에 사용되는 CPU를 제외하고는 모두 파이프라인 및 분기예측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인텔CPU는 물론 AMD CPU, 그리고 ARM 계열 CPU의 일부는 문제가 있다고 알려졌고, 그외에도 분기예측을 하는 모든 CPU들이 이런 문제를 내포하고 있을 수 있으므로 발표를 기다려 봐야 합니다. 라즈베리파이는 문제 없다고 발표 했습니다. (Why Raspberry Pi isn’t vulnerable to Spectre or Meltdown)

결과적으로 이 버그를 사용하면 특정 프로세스가 다른 프로세서에 매핑된 메모리를 볼 수 있게 합니다. 이것 역시 상당히 중대한 버그입니다. 프로세스별로 메모리 분리된다는건 기본 중의 기본 원칙인데, 이게 깨지는 거니까요. 보안에서 샌드박스 기법을 무력화 시키는 셈이 됩니다.

예측 분기 기술은 오래전부터 사용하던거라 영향받는 CPU가 많습니다. ARM CPU도 영향 받는다는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기도 영향 받는다는 의미입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제가 쓰는 갤럭시 노트8에 사용되는 Coretex-53 코어는 영향이 없다네요. (Vulnerability of Speculative Processors to Cache Timing Side-Channel Mechanism)

재미있는건 자바스크립트 JIT에도 이런 버그가 숨어있다고 합니다. 즉 브라우저를 사용해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겁니다. 모질라와 구글은 이에 대한 대응을 하고 있구요. 대응방법은 아래에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이버그를 활용해 해커가 데이터를 빼내는건 좀 어렵다고 하네요.

----

- 크롬 63의 최신버전에서 대응
chrome://flags#enable-site-per-process 에서 사용으로 설정

- 불여우 57의 최신버전에서  대응
about:config 에서 privacy.firstparty.isolate 를 true 으로 설정


----

Meltdown and Spectre

Reading privileged memory with a side-channel

Bounds Check Bypass

Branch Target Injection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멜트다운(Meltdown) 보안 버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문서는 멜트다운 보안 버그만 포함합니다. 또다른 중대한 보안 버그인 스펙터는 스펙터(Spectre) 보안 버그 를 참고하세요.

연초부터 인텔이 대형 사고를 쳤습니다. CPU에 중대한 보안 버그가 알려진겁니다. 엠바고 기간이 남아있었는데 리눅스쪽에서 수정하려다 보니 수정 사항을 주의깊게 보던 사람들에게 발각된거죠. 뭔가 쓸데 없는걸, 성능이 더 안 좋게 리눅스 커널을 패치하고 있는거 같은데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고 허둥지둥대는게 이상하다는 거죠. 리눅스 커널 개발자 입장에서도 더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이 선 거겠죠.





- 기본적으로 OoOE(Out of Order Execution)시 메모리 영역 검사를 바이패스 해버리는 문제입니다. 메모리를 보안상 커널 영역과 유저영역을 분리해놓았고 커널영역은 커널 모드에서만 접근 하도록 했는데, 이거에 버그가 있습니다. 유저모드에서도 커널 영역의 메모리에 접근이 되는 겁니다. 커널 개발자 입장에선 그냥 말 그대로 헬입니다. 이런건 심각한 보안사고입니다.

- 이 버그는 2017년 여름에 구글의 보안팀에서 알아냈고 인텔에 연락해 패치를 개발했습니다. 물론 패치작업이 쉽지는 않았을거라 예상합니다. 패치 개발할 기간인 6개월동안 기다렸고 지금에야 공개된 상황입니다.

- 이미 이 버그를 악용한 코드가 나와있는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공개되지는 않았습니다) 인증되지 않은 일반 사용자가 시스템 전체 메모리를 덤프할 수 있는 셈이기 때문에, 그냥 권한이고 뭐고 다 뚫립니다.

- 다행이 인텔CPU만 그렇고 AMD CPU는 안 그렇습니다. 인텔 CPU중 OoOE 를 지원하는 CPU만 해당됩니다. 인텔 CPU는 커널 메모리와 유저 메모리(정확하게는 유저 메모리 공간의 일부 가상 메모리 공간)간 캐시 히트를 높이기 위해 같은 메모리 공간(캐시 공간)에 두었다고 하는데 이것과 같이 엮이는 바람에 문제가 되었네요. AMD는 캐시 공간이 분리되어있어서 이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합니다.

- 이걸 인텔에겐 호재라고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차피 인텔은 CPU 리콜이나 교환을 안할거고 (비용 문제로. 해야할 이유도 없습니다. 자세한건 인텔 CPU 정품 사면 박스에 들어있는 라이선스 확인해보시면 됩니다) 그렇다면 다음 CPU에는 이 문제가 해결되어 나오기 때문에 그렇다면 CPU 교체 수요가 생기기 때문이죠.

- OS를 패치하면 성능이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 30% 정도 떨어진다고 합니다. 특히 커널-유저모드 전환이 많은 프로그램일 수록 더 떨어진다고 하네요. 30% 라면 심각한 수준입니다.

- 해결 방법은 윈도10에서는 최신 OS 패치를 설치하시면 됩니다.

----

Meltdown and Spectre

Reading privileged memory with a side-channel

Rogue Data Cache Load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음악
샘플링레이트(Sampling Rate), 비트깊이(Bit Depth)

※ CD의 규격인 16bit-44.1kHz 은 상당한 고음질을 낼 수 있는 규격이다.

- 이론적으로 비트당 6dB 의 다이내믹 레인지(Dynamic Range)를 표현가능하다고 한다. 따라서 16bit 인 CD는 이론상 96dB 의 다이내믹 레인지를 가진다. 초고가의 아날로그 녹음기의 다이내믹 레인지가 80dB 안팍인걸 고려하면 굉장히 높은 다이내믹 레인지다.

- 사람의 일반적인 가청주파수는 20Hz ~ 18kHz 정도로 잡는다. 소리를 키우면 20kHz까지 듣는 아이들도 있지만 일반적인 가청 주파수는 저정도이고(가청 주파수는 나이가 들면 더 떨어진다. 20세 성인인 경우 개인차가 있겠지만 좋은 경우 250 ~ 16kHz 정도다), 따라서 CD의 44.1kHz 라는 샘플링 레이트는 "나이키스트-섀넌 표본화 정리"(신호의 완전한 재구성은 표본화 주파수가 표본화된 신호의 최대 주파수의 두 배보다 더 커야 한다는 정리)에 의해 이론상 22.05kHz 주파수까지 커버 가능하므로 인간의 가청 영역을 모두 담을 수 있다.

※ 왜 고음질 디지털 오디오에서 24bit-48kHz 를 사용하나?

- 16bit 비트깊이는 이론상 훌륭한 다이나믹 레인지를 제공하긴 하지만, 실질적으로 ADC(아나로그-디지털 컨버터, 디지털 녹음기의 핵심 부품)가 오디오를 디지털로 담을때 1~2bit 정도의 다이내믹 레인지 손실이 발생한다. 또한 헤드룸(Headroom, Crest factor, 피크를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남겨두는 여유 공간)에 최소 3bit (~20dB) 정도를 할당하게 되는데, 이를 다 합하면 5비트 손실이 되고, 16-5=11 해서 11비트(=66dB)정도의 다이내믹 레인지가 된다. 아무리 좋은 ADC를 사용해도 다이내믹 레인지가 줄어드는 문제는 피해갈 수 없다.

- ADC로 변환한 디지털 오디오 소스를 가지고, 믹싱하고 이펙터를 걸고, 컴프레싱작업을 하는 등의 마스터링을 하면 다이내믹 레인지가 더 떨어진다. 이렇게 점점 다이내믹 레인지가 떨어지다 보면 최종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음원의 다이내믹 레인지는 처음 녹음했던 것 보다 더 떨어지게 된다. 물론 마스터링 작업을 하고나면 보통 사람이 듣기엔 더 좋아지지만, 전문가의 입장에서는 마냥 좋아할 수는 없는 셈이다. 그냥 이론상 다이내믹 레인지가 떨어지니 말이다. (특히 다이내믹 레인지가 떨어지면 웅장하고 섬세한 느낌의 음악을 만들기 어려워진다) 그래서 라이브 공연 시장이 남아있는 것이다.

- 16bit 대신 24bit 를 사용 면 5비트 정도 날아가도 다이내믹 레인지에 문제 없고 더 많은 헤드룸 영역을 할당해도 다이내믹 레인지에 여유가 생긴다. 16 비트로는 이론상으로나 실제로나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에, 24bit 를 사용하는 것이다.

- 이왕하는거 32bit 로 하는건 어때? 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16->24bit 만 해도 데이터의 양이 50% 가 늘어나며 그만큼 연산양도 50%가 늘어난다. 이는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재생기(오디오 플레이어)의 성능이 50% 좋아야 한다는걸 의미하고 성능이 좋은 만큼 기기의 배터리도 더 빨리 닳게 되며, 기기의 가격도 더 비싸진다는걸 의미한다. 그래서 데이터 양을 마냥 높일수만은 없다. 결정적으로 24bit 만 되어도 충분한 다이나믹 레인지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굳이 32비트로 높일 필요는 없다.

- 44.1 kHz 은 가청주파수를 담을 수 있는 40kHz 이상의 샘플링레이트에서, 당시 기술로 알리아스 제거를 위한 로우패스 필터를 개발하기 쉬운 샘플링레이트를 찾은게 44.1kHz 다. 게다가 44100 이라는 숫자는 처음 4개의 소수(2,3,5,7)를 각각 제곱승한걸 곱한값이다. 2^2*3^2*5^2*7^2 =44100 즉 뭔가 있어 보인다. 그냥 쉽게말하면 40kHz 이상 되는 숫자에서 괜찮아보이는 숫자를 선택한것이다. 44.1 이라는 숫자에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

- 48kHz 는 뭔가요? 이건 비디오 스트리밍 규격때문에 나온거다. 30프레임, 60프레임, 720p, 1080p 등 전송 양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비디오 스트리밍 시장에서, 어쩌다보니 48kHz, 16bit 로 전송하면 딱 맞는 비트레이트가 되었기 때문이다. 또한 12의 배수라 정수로 나누기 쉽다는 장점도 있다. 오디오적인 이유가 있어서 그런게 아니다. 하지만 현재 이 시장을 무시할 수 있는건 아닌데다 44.1 kHz 나 48kHz 나 데이터 양에 큰 차이가 없고 따라서 기기 가격도 차이 없기 때문에 그냥 48kHz 쓴다.

- 96kHz 를 사용하면 더 좋지 않나요? 맞다. 더 좋다. 문제는 이걸 만족시키려면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는 거다. 96kHz 를 사용하면 48kHz 까지 음향이 담긴다. 이 대역은 잡음이 많은 대역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인간이 들을 수 있는 20kHz까지는 말 그대로 인간이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잡음이나 소음에 대한 규제가 있어 사실상 깨끗한 대역이다. 인간이 못 듣는 대역을 녹음해 분석해보면 훨씬 많은 잡음이 있다) 따라서 96kHz 이상으로 샘플링 하려면 방음시설이 좋아야 하고, 음향 시설이 좋아야 하고, 녹음시설도 좋아야 한다. 열악한 녹음 환경에서 96kHz 으로 녹음하면 환경의 열악함만을 확인할 수 있을 뿐이다. 게다가 위에도 나와있지만 2배 많은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그만큼 소비자의 기기 성능이 좋아야 한다는 문제가 있다. 더 결정적인건 48kHz 나 96kHz나 일반인은 물론 전문가가 들어도 별 차이 없다는 거다. 대부분의 디지털 악기는 48kHz 로 출력하고 앞으로도 그럴것이다. 그래서 현실적으로 스튜디오를 96kHz를 구성해도 큰 차이가 나질 않는다. 세계의 메이저급 스튜디오도 96kHz 레코딩 시설을 갖춘 경우가 별로 없다.

-> 그래서 48kHz, 24bit 가 산업계 표준이 되었다.

※ 비트깊이, 샘플링 레이트 변환

- 비트깊이의 변환은 자유로운 편이다. 비트깊이를 다운시키면 음질의 손실이 생기긴 하겠지만 그리 큰 차이 없다. 높이는 것도 그냥 의미없는 값으로 (0으로) 채워넣으면 되기 때문에 (대신 디지털상 음질은 당연히 똑같다) 문제 없다. 하지만 같은 24비트를 지원하는 DAC을 채용한 기기에서, 16bit 와 24bit 의 출력 회로가 다르게 구성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소프트웨어적으로라도 이를 업 스케일링(16bit 음원을 24bit 음원으로 비트깊이를 높이는 것)하면 음질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경우가 많다.

- 하지만 샘플링 레이트의 변환은 전혀 다른 문제다. 어렵다. 이론상 없던 음이 생기고 실제로도 없는 음이 생기니까 말이다. 노이즈, 앨리어스라고 표현하는게 그거다. (이런 잡음을 들을수 있고 느낄 수 있느냐는 다른 문제다) 특히 배수로 변환(예를 들어 96kHz <-> 48kHz로 샘플링 레이트를 1/2 으로 줄이거나 2배로 늘이는것)하는건 그나마 덜 생기지만 48kHz -> 44.1kHz 등으로 변환하는건 훨씬 많이 생기기 때문에 사실상 안된다고 봐야 한다. 이런 경우는 48kHz 를 스피커로 출력한후 다시 마이크로 받아 44.1kHz으로 디지털 작업하는게 나은 경우도 있다. (이렇게 써 놓으니 실제로 못 들을것 처럼 써 놓았는데 그건 아니다. 필자도 구형 MP3 기기를 사용하기 위해서 샘플링 레이트를 변환해서 듣고 있다. 잡음이 유독 심하게 들어가는 극히 일부 음원(필자가 변환해본 음원의 1% 정도)을 제외하고는 유의미한 차이는 없다)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삼성 스마트폰 충전기

- 삼성에서 현재 판매하는 충전기는 아래와 같이 3종류로 요약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1. 5V-2.0A 충전기
2. 5V-2.0A,9V-1.67A 충전기
3. 5V-2.0A,9V-1.67A,12V-2.1A 충전기

이중에, 삼성의 AFC(Adaptive Fast Charging, 삼성의 독자적인 USB기반 스마트폰 고속 충전 기술)를 지원하는건 2 와 3 이다.

※ 충전기 ETA-U90K, EP-TA12K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력: AC 100-240V 50-60Hz 0.35A
- 출력: DC 5.0V 2.0A

ETA-U90K 보다 EP-TA12K 이 나중에 나왔다. 서로 호환되지는 않는듯. 노트2의 경우 ETA-U90K을 써야 충전이 빠르다.

※ 충전기 EP-TA20K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력: AC 100-240V 50-60Hz 0.5A
- 출력: DC 5.0V 2.0A or 9.0V 1.67A

Adaptive Fast Charging 를 지원하는 충전기. 요즘나오는 삼성 스마트폰에 번들로 제공한다.

※ 충전기 EP-TA3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력: AC 100-240V 50-60Hz 1.0A
- 출력: DC 5.0V 2.0A or 9.0V 1.67A or 12.0V 2.1A

Adaptive Fast Charging 를 지원하는 충전기. 요즘나오는 삼성 태블릿에 번들로 제공된다. 위 두가지보다 크기가 확연히 차이난다.

※ 배터리는 무리하게 급속충전하면 수명이 급속하게 줄어들고 심지어는 터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아니 터지기 때문에) 배터리 잔량이 적고 배터리 온도가 낮을때에만 급속으로 충전하도록 설계되어있다. 이게 고 전력 충전기를 사용해도 배터리 충전 시간이 크게 차이나지 않는 이유다. 보통 AFC만 지원되면 만족할만한 충전 시간이 나온다.

※ 노트8에서 번들로 주는 충전기는 EP-TA20K이다. 별도로 EP-TA300도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다.

※ 충전기와 충전 케이블은 반드시 정품을 사용하자. 충전기도 소모품이긴 하지만, 충전 케이블은 더 소모품이다. 케이블은 6개월 마다 한번 정도는 정품으로 구매해 사용하자.

- 정품이란, 온라인 몰에서 "정품" 이라고 판매하는 충전기 및 케이블을 말하는게 아니라, 삼성전자 서비스 센터, 삼성전자 대리점, 삼성전자 공식 온라인 판매점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말한다. 충전기와 충전케이블만큼 가품이 많은것도 없으니 괜히 푼돈아끼려고 하지 말자. 특히 고속 충전을 제대로 사용하려면 반드시 정품 케이블 및 정품 충전기 사용해야 한다.
글쓴시간
분류 자동차
차량점검: 82500KM 엔진 점검, 엔진오일 교환

엔진오일이 새길래 점검을 해야 했다. 게다가 엔진도 심하게 떨려서 결국 근처 블루핸즈에 갔다.

1. 우선 엔진 뚜껑 부근으로 오일이 심하게 새고 있었다. 우선 가스켓 작업을 했다. 엔진 윗 뚜껑을 분리한 후 고무로 된 패킹을 교체하고 오일을 닦아내는 작업을 하고 이왕 하는거 엔진오일을 교체했다. 작업시간이 오래 걸린다. (2시간 정도 걸린다) 공임만 오만냥이다. 가스켓, 로커 커버 다 갈았다.

2. 그래도 엔진 떨림이 심해서 결국 기사말대로 이그니션(점화플러그)과 코일을 교체했다. 한개가 문제가 있었던 거지만 점화플러그는 하나만 갈면 안되는 부품이라 4개 전부 갈았다. 전부 신품으로 갈았고 (재생 부품 안썼음) 공임 꽤 나왔다.

총 28만냥 들었다. 에혀. 아방이도 슬슬 교체해야할 때가 온건감.

교체 결과는 물론 만족. 플라스틱 리벳도 부숴졌던것도 갈아줬다. 떨림은 완전히 없어졌고 엔진이 조용해졌다.

참고로 오일이 새는 경우 부품을 교체하고 오일 샌걸 전부 닦아내는데, 닦아낼 때 사용한 클리너가 수리 직후엔 완전히 없어지지 않는다. (닦아내지 않으면 다음번에 오일이 새는걸 확인하기가 어렵다) 엔진 시동후 30분 정도 지나면 클리너가 서서히 기화되면서 하얀 연기를 뿜어내며 날아가는데, 이게 모르는 사람이 보면 엔진 불난 줄 안다. (연기가 꽤 많이 난다) 주의.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음악
Star Sky - Two Steps From Hell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s://unsplash.com




Here we are
우리는 여기 있어.
Riding the sky
하늘을 타고
Painting the night with sun
밤을 태양으로 칠하며
You and I, Mirrors of light
너와 나, 빛의 거울
Twin flames of fire
불꽃의 쌍둥이 화염
Lit in another time and place
다른 시간과 장소를 비춰.

I knew your name
너의 이름을 알았어
I knew your face
너의 얼굴을 알았어
Your love and grace
너의 사랑과 기품을 말야
Past and present now embrace
과거와 현재가 지금 포옹하고
Worlds collide in inner space
내부에서 세상이 충돌해
Unstoppable, the song we play
우리가 연주하는 노래는 멈출 수 없어

[코러스]
Burn the page for me
날 위해 그 페이지를 불태워줘
I cannot erase the time of sleep
난 그 잠잘 시간을 지울 수 없어
I cannot be loved so set me free
난 사랑받을 수 없으니 날 놓아줘
I cannot deliver your love or caress your soul so
난 너의 사랑을 전할 수 없고 네 영혼을 그렇게 보듬어줄 수 없어
Turn that page for me
날 위해 그 페이지를 넘겨줘
I cannot embrace the touch that you give
네가 주는 손길을 받아들일 수 없어
I cannot find solace in your words
너의 말에서 위로를 찾을 수 없어
I cannot deliver you your love or caress your soul
난 너의 사랑을 전할 수 없고 네 영혼을 보듬어줄 수도 없어

Age to age
시대에서 시대로
I feel the call
난 그 부름을 느껴
Memory of future dreams
미래의 꿈의 추억을
You and I, riding the sky
너와 나, 하늘을 타고
Keeping the fire bright
불을 밝게 유지하며
From another time and place
다른 시간과 공간에서

I knew your name
너의 이름을 알았어
I knew your face
너의 얼굴을 알았어
Your love and grace
너의 사랑과 기품을 말야
All of time can not erase
모든 시간을 지울 수는 없어
What our hearts remember stays
우리 가슴이 기억하고 있던
Forever on a song we play
우리가 연주하는 노래에서 영원했던

[코러스]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삼성 U Flex 블루투스 헤드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삼성의 블루투스 신형 헤드폰. 자유롭게 휘어지는 넥밴드와 빅스비 연동, 스케일러블 코덱기술을 지원하는게 강점이다.

- 스케일러블 코덱(Scalable Codec)이란 끊김없는 음악 재생을 위한 오디오 신호를 최적화 작업에 Wifi 신호를 사용하는게 특징이다. 어차피 블루투스 주파수와 와이파이 주파수는 동일하게 2.4 Ghz 대역을 사용하기 때문에 가능할거라고 추측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음질은 그냥저냥. 이어폰은 듀얼 드라이버를 사용하는 식으로 꽤 신경 쓴거 같은데, 일단 음질은 그냥 블루투스 다운 음색이다. 펌웨어 업그레이드로도 어느 정도 향상시킬 수 있는 거라 지켜보자는게 내 생각이지만, 어차피 음질은 취향이라 음질에 대해서는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겠다. 그냥 근처 삼성전자 대리점 가서 들어보고 판단하는게 좋을듯. 기술적으로는 aptX 는 물론이고 UHQ-BT 도 지원 안하는 걸로 생각된다. (설명서에도 없고 삼성 스마트폰의 음장효과인 사운드얼라이브(Sound Alive)에도 업스케일링이 작동하지 않는다)

- 사용하려면 반드시 블루투스 이어폰을 최신버전으로 펌웨어 업그레이드 해야 한다. 하지않으면 일부 음원에서 잡음이 섞인다. 서비스 센터에서 이것때문에 교환해봐도 안되었었는데, 최근에 나온 펌웨어로 업그레이드 해보니 문제가 없어졌다. 업그레이드는 앱스토어에서 "Samsung Level"앱을 다운한 후 더보기 부분에서 Samsung U Flex 정보 메뉴로 들어가면 업데이트 할 수 있는 메뉴가 나온다. 글쓰는 시점에서 최신 버전은 617b21 이다.

---- 2017.12.21 추가

페어링 할 때 순서가 있어야 하는것 같다. 100% 그런건 아니지만, 아래와 같은 순서로 안하면 높은 확률로 페어링이 이상하게 되어 항상 잡음이 심하게 들린다. 첫번째 페어링은 일반적인 블루투스 페어링과 동일한 방법으로 하고, 그 이후 부터는(핸폰 기기에 기기정보가 저장된 이후부터는) 필자는 아래와 같은 순서로 한다.

1. 핸폰의 블루투스를 먼저 켠다.
2. UFlex 전원을 켜 페어링 모드로 진입한다.
3. 핸폰에 UFlex 와 연결하겠냐고 나오면 '연결' 버튼을 터치해 헤드폰과 페어링 한다.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Vitsmo VT10 - 4.4 펌웨어 업그레이드

아이의 윤선생을 끝내고 더이상 사용할 일이 없어 4.4 업그레이드를 단행했다. 그냥 공식 홈페이지에 나온 대로 업그레이드 하면 문제 없이 진행된다. 펌웨어 업그레이드에는 약 5분 정도 필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VT10의 기본 앱. 정말 저게 전부다.



일단 첫 느낌은 이걸 써 보니 삼성이 잘 만드는 거였구나. 하는 생각. 몇분만 써봐도 이것저것 불편함이 많고, 소프트웨어가 최적화가 안된게 바로바로 보인다. 게다가 기본 탑재 프로그램에 음악/미디어 플레이어가 안 들어있는것 보고 깜짝 놀랬다. 찾아보니 원래 없었던 듯. 음악/비디오 플레이어조차 제조사에서 직접 만들어서 넣어줘야 했던 것이었다.

그래도 아이 유튜브 HD영상 보는데는 문제 없으니 그나마 다행이다. 스피커는 별로고 이어폰 연결하면 더 별로라 블루투스로 스피커 연결해서 쓰면 나름 들어줄 만한 소리가 나오니 다행이기도 하다.

----

공식홈페이지: http://www.vitsmo.com/faq.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