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The buck stops here.

직역하자면 "벅은 여기서 멈춘다."다. 의역하자면 "책임은 내가 지겠다"라는 의미다.

buck 은 포커게임에서 딜러 앞에 놓는 표식이다. 포커에서는 게임에서 상대적으로 불리한 딜러가 되는걸 꺼려하기 떄문에 벅이 앞에 놓이면 다른이에게 미루려 하는데, 벅이 여기서 멈춘다는 의미는 내가 딜러가 되겠다는 의미가 된다. 다른이에게 넘기지 않겠다는 의미고, buck 을 책임으로 해석하면 책임을 다른이에게 떠넘기지 않겠다는 의미다.

해리 트루먼(미국 33번째 대통령, 한국전쟁당시 미국 대통령)의 책상앞에 놓였던 표어로 유명하다.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HTML 5.1, 5.2

소리소문도없이 나왔군요.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발견했습니다. 솔직히 HTML 개발자들도 HTML 스펙에 대해 관심 없을겁니다. 요즘엔 CSS 가 더 중요해져서 말이죠. 기능적인 면을 더 중시하는 기획자들이나, 이런 스펙 변화를 보겠죠.

처음에 논의되었던 HTML 5 기능중, 논의가 지지부진하게 된 게 몇가지 있습니다. 더 논의하기엔 시간 없어서(?) 아니면 당장 넣기엔 정리가 안되어서 일단 확정된것만이라도 간추려서 표준으로 만들었던거죠. 그래야 당시 브라우저 개발자들이 방향을 잡고 개발을 할 수 있었으니까요. 그렇게 2014년 10월에 HTML 5 표준이 발표되었습니다. (참고로 HTML 표준Standard이라는건 원래 없습니다. W3C의 권고Recommendation 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표준"이라고 말하는 것 뿐입니다)

그리고 2년 후인 2016년 11월에 HTML 5.1이 발표됩니다. HTML 5 를 보완한거죠. 기능 추가도 제법 되고, 기존 기능이 수정되거나 삭제된것도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하단 섹션의 URL 링크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전 개인적으로 srcset 추가된게 마음에 드네요. 또한 appCache 삭제한건 잘한일이라 생각합니다.

다시 1년 후인 2017년 12월에 HTML 5.2 가 발표됩니다. 가장 큰 추가사항으로는 <style> 태그를 <body> 안에 넣어도 되게 되었네요. (제약은 있습니다. 아무곳에나 넣도록 된건 아니네요. 자세한건 스펙 확인) 이게 안되어서 왠지 신경쓰였는데요. 스펙 보다보니 약간 삽질도 했네요.

HTML 5는 이것 외에도 다른 몇가지 기능들이 더 추가되어있습니다. 그 기능의 스펙은 그쪽대로 표준안이 있죠. 예를 들면 Canvas, Web App, WebSocket, WebRTC, WebVTT 같은 기능들 말입니다. 이중에서 Canvas 와 WebRTC같은건 차세대 킬러 컨텐츠를 만들 수 있는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활동이 주목되는 이유죠.

----

HTML 5.1: https://www.w3.org/TR/html51/
HTML 5.2: https://www.w3.org/TR/html52/

HTML 5.1 변경사항: https://www.w3.org/TR/html51/changes.html#changes
HTML 5.2 변경사항: https://www.w3.org/TR/html52/changes.html#changes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2018년 부동산에 대한 단상

십여년동안 전세값이 치솟다가 요즘은 전세가 남아돈다고 한다. 원래 3월이 부동산 비수기이긴 하지만, 그래도 전세가 남는다는건 좀 이상한 일이다. 찾아보니 집을 많이 산다고 한다. 앞으로 집값이 오를걸로 예상해서다.

- 솔찍히 말하자. 집값은 정부가 어떻게 할 수 있는게 아니다. 정부에서 손을 댈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지 오래다. 경제력이 오르면 자연히 부동산 값은 오른다. 반대로 부동산 값이 떨어진다는건 심각한 의미다. 경제가 후퇴하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아직 집이 모자르기 때문에 집값은 오를 수 밖에 없다.

- 우리나라의 주택 보급률은 2016년 전국평균 102.6 이다. 서울지역만 따지면 96.3, 경기지역만 따지면 99.1 이다. 수치상으로만 봐도 모자르다는 의미다. 여기에 공실이라는게 있기때문에 더 모자르다. 필자는 공실률은 15%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따지면 주택보급률이 120 정도는 되어야 주택이 모자르지 않게될거다.

- 문제는 주택보급률 120이 되면 전세는 없어지고 월세가 많아진다. (집값이 떨어지거나 보합세이기 때문에 집주인이 손해보지 않으려면 월세로 돌려야 되고 월세금액도 높아진다. 월세에는 집에 대한 감가삼각비용이 포함되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집 없는 사람들이 더 힘들어진다. 그래서 주택도 마음대로 팍팍 못 짓는다.

- "집값 떨어지면 집주인들 어떻하냐 ㅋㅋ" 라고 걱정하는 비주택소유자들도 많이 봤다. 실제 직장 동료들과 이야기할때 그렇게 말하는 사람도 많고. 하지만 걱정하지 말라고 한마디 하고 싶다. 집 주인들 힘들어지기 전에, 집 없는 이들이 먼저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흔한말로 "세상에 '갑'이 손해보는경우 봤냐"

-> 우리나라에서 집값이 오르는 이유는 간단하다. 집이 모자르다.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출산율에 대한 단상

- 주변을 보면 결혼한 사람들은 아이를 2명 정도를 낳는것 같다. 일단 나만 해도 아이가 2명이고 말이다. 아이 혼자서는 심심하니깐 사회적 여건이 X같은게 문제지만 그래도 둘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모들이 많으리라. 첫째 아이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동생이다. 어렸을때는 싸우겠지만 크면 그런건 다 해결될테니 말이다.

- 우리나라의 합계출산률은 아직 2017년 통계가 안 나왔지만, 추정치로는 1.05 정도일 것이라고 한다. 원인은 애를 안 낳아서가 아니라, 결혼을 안해서다. 만약 결혼률이 1900년대 말과 비슷하다면 합계출산율은 2.0 근처까지 갈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한다. 그리고 내 생각도 마찬가지다.

- 일본이 이게 크게 문제가 되고 있다. 뭐 복합적인 원인이야 있겠지만 어쨌든 결혼을 기피하게 되고 그로 인히 인구수가 줄어들 위기라고 한다. 우리나라도 2010년 초반부터 이를 대비해왔으면 좀 더 나아졌을 겠지만 그 시기를 놓친게 아깝다. 물론 지금부터라도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이민 받고 이런건 대비책이 아니니 말이다.

- 이민을 받는게 대비책이 안되는 이유는 이민 1세대들이야 우리나라에서 기피 업종에서 열심히 일해주겠지만 이민 2세대들은 그럴리가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게 결국 사회문제가 된다. 이민 2세대들은 보통 가난하기 때문. 그럼 그들을 캐어해주기 위해 또다시 세금을 사용해야 한다. 결과적으로는 해결이 안되는 셈이다.

- 그냥 파격적으로 출산율 정책을 마련하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의 보육과 교육을 국가에서 100% 책임만 져 줘도 이지경까지 안되었으리라.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음악
비트 퍼펙트(Bit Perfect)

- 음원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와 출력하는 기기(사운드 카드 또는 DAC)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가 동일하도록 재생하는 기법을 비트 퍼팩트(Bit Perfect)라고 부른다. 음악 감상에 있어, 음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사용하는 기법중 하나다.

- 현재 시판되는 음원은 CD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인 16bit/44.1kHz (줄여서 44/16 이라 함)이라는 스펙을 가지고 있다. 오디오 플레이어 프로그램에서 이런 사양의 음원을 재생하면, 44/16 스펙으로 OS(예를 들어 윈도10)를 통해 출력기기(=사운드 카드)에 전달하고, 출력기기는 이를 아날로그로 변환해 스피커로 출력한다.

- 당연해 보이지만 이걸 이야기 하는건 OS로 전달되거나 전달 된 후 사운드 카드에서 암묵적으로 비트깊이나 샘플링레이트가 "변환"되기 때문이다.

- 출력기기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는 사운드 카드 및 운영체제마다 다르다. 윈도10이나 리눅스 운영체제의 최신 버전은 사운드카드의 스펙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으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도 5.0 이후부터는 외장 DAC를 사용해 비트 퍼팩트 재생을 할 수 있다. 바꿔 말하면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는 사운드카드의 스펙 뿐만 아니라 OS의 기능에도 영향을 받는다는 의미다.

- 안드로이드에서의 비트 퍼펙트는 후술하기로 하고 여기서는 윈도만 다룬다.

- 기본적으로 윈도 OS는 "커널 믹서"를 통해 오디오를 출력한다. 믹서라는걸 만든 이유는 여러가지 애플리케이션에서 동시에 음악을 출력하기 위함이다. 예를 들면 팟 플레이어로 음악을 틀고, 크롬 브라우저로 유튜브에 접속해 영상을 플레이하면, 두개의 음악이 동시에 나온다. 하지만 기술적으로 하나의 사운드카드는 하나의 스펙으로 데이터를 받아 스피커로 출력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두개 이상의 앱에서 동시에 오디오를 출력하려는 경우, 소프트웨어적으로 두개 이상의 음악 데이터를 받아 하나로 합한 후(이걸 믹싱Mixing이라 한다) 합한 데이터를 사운드카드로 보내 출력한다. 이렇게 되면 사용자는 두개의 소리가 동시에 나는 것 처럼 들리게 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도10의 믹서 컨트롤 패널. PotPlayer 와 Chrome 에서 오디오를 출력중이다.


- 보통은 샘플링레이트 변환이나 비트 깊이 변환 작업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지만 좋은 스피커를 사용하다 보면 음이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서서히 느낄 수 있다. 특히 좋아하는 곡(=많이 들어본 곡)을 좋은 스피커로 (좋은 스피커가 비싼 스피커라는건 아니지만 보통 시중에서 판매되는 20만원 이상의 스피커)로 계속 듣다보면 음이 뭉개지는 듯한 느낌이 들기도 한다. 이는 믹싱 과정에서 미세한 잡음이 포함되기 때문이기도 하고, 특히 믹서에서 합해야 하는 음원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가 서로 다른 경우, 동일한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가 되도록 변환한 후 믹싱해야 하는데,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 변환 과정에서 손실이 발생한다. 전에 쓴 글에서 비트깊이의 변환은 큰 문제 없지만 샘플링레이트의 변환은 문제의 소지가 많다고 쓴 걸 기억하자.

- 즉 FLAC나 MP3같은 손실/비손실 음원이 문제가 아니라는 거다. 비트 퍼팩트가 아니면 재생할 때 변환하느라고 손실이 발생한다. 그것도 운영체제 단에서 말이다. 필자는 MP3 코덱으로 인한 손실보다 믹싱으로 인한 손실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 OS에서 제공하는 기본 변환소프트웨어는 성능을 중요시했기 때문에 음질이 좋지 않다.

- 그래서 이런걸 변환하지 말고, 즉 "커널 믹서"를 거치지 않고 사운드 카드를 오디오 플레이어에서 독점적으로 (믹서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동시에 2개 이상의 프로그램에서 사운드 카드를 사용할 수 없다) 사용해 음악 파일의 음원 데이터를 직접 써주도록 하는게 비트 퍼팩트다. 만약 음원이 24bit/48kHz 라면, 사운드카드도 24bit/48kHz 를 지원하는 경우 이 스펙대로 사운드 카드에 직접 전달하고 스피커로 출력하는 것이다. 그렇게 되면 손실 및 변환되지 않은 음악을 들을 수 있게 된다.

- 반대로 음원이 24bit/48kHz 인데, 사운드 카드가 이 스펙을 지원하지 못하면 플레이가 안된다. 이런 경우는 비트 퍼팩트로 플레이 할 수 없고 믹서를 거쳐야 한다. 즉 음원의 비트깊이/샘플링레이트를 사운드 카드가 지원해야 한다.

- 윈도 10 에서 비트 퍼펙트를 사용하려면, 이를 지원하는 오디오 플레이어를 사용하면 된다. 윈도의 "ASIO" 나 "WASAPI 독점 모드"를 사용할 수 있는 플레이어가 바로 비트퍼팩트 지원 플레이어다.

- "푸바2000"이란 프로그램을 을 사용하고 있다면 아래와 같이 세팅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바2000의 WASAPI 설정


1. https://www.foobar2000.org/download 에서 foobar2000 을 받아 설치
2. https://www.foobar2000.org/components 에서 "WASAPI output support"을 클릭해 다운로드. 다운로드된 것을 더블클릭하면 foobar2000 의 플러그인으로써 설치됨
3. foobar200 을 실행한 후 Preference - Output 에서 Device 패널의 드롭다운 버튼을 클릭하면 WASAPI(event) 가 있으며 이중에서 원하는 장치를 선택. Output format 은 장치가 지원하는 최대 비트수로 설정. Apply 를 클릭해 적용한다.
4. 음원 재생해본다. 좋은 스피커에서 자꾸 듣다보면 뭔가 달라졌다는게 느껴질 것이다.

- 현재 장치가 지원하는 최대 스펙은 아래와 같이 "오디오 기본 형식" 설정 창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1. 윈도10의 제어판-검색에서 "소리"를 입력후 검색된 아이콘에서 소리 선택
2. 재생 탭에서 원하는 장치를 더블 클릭
3. 고급 탭에 보면 기본 형식을 선택할 수 있음. 여기 나오는 스펙들이 현재 사운드 카드에서 지원되는 스펙임
4. 하단의 단독모드 체크박스를 모두 선택하고 확인 버튼 선택
-> 굉장히 많은 음악카드에서 44.1kHz 를 지원하지 않는다. 보통 16bit/48kHz 를 지원한다.
-> 필자의 PC의 경우 아래와 같이 지원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음악
가청 주파수 대역

- 사람의 가청 주파수 대역은 일반적으로 20~20,000Hz 으로 알려져 있다. 맞는 이야기이긴 하지만, 생각하는 것과 다른 점이 하나 있다. 사람의 경우 나이가 들면 점점 가청 대역이 줄어든다는 사실이다. 20kHz 를 듣는 건 아기들이나 가능하다. 나이가 들면 들수록 점점 낮아진다. 20세인 경우 약 16kHz 까지, 30세인 경우 14kHz 정도까지, 그리고 그 이후에는 12kHz 정도다. 나이를 더 먹으면 최대 8kHz 정도까지 듣는다.

- 8kHz 라고 하니 매우 낮은 음일 것 같지만 엄청 높은 음이다.

- 피아노가 내는 가장 낮은 음의 주파수가 27.5Hz (0 옥타브 라, A0), 높은 음이 4186.01Hz (8 옥타브 도, C8) 이다. 20kHz 는 10옥타브에 해당된다.

- 소프라노 가수가 내는 목소리의 최대 주파수가 1.2kHz 정도, 베이스 가수가 내는 최저 주파수가 87Hz 정도다.

- 하지만 기본주파수가 이렇다는 거고, 배음(하모닉스)을 감안하면 더 높은 음이 나온다.  보통 기준이 되는 주파수에 2배에서 4배정도 한다. 따라서 피아노의 C8음은 배음이 16kHz 까지 나올 수 있다는 이야기다. 물론 더 높은 음도 나오지만 어차피 우리는 듣지 못하기 때문에 그 음이 있던 없던 상관 없다.

- 20kHz 이상의 영역은 듣는게 아니라 느낀다는 설도 있지만 아직 정론으로 받아들여진건 아닌걸로 알고 있다. 당분간(그리고 아마 앞으로도)

- 자신의 가청 대역은 http://www.ultrasonic-ringtones.com/ 에서 확인해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ultrasonic-ringtones.com/



높은음을 못 듣는다고 문제될건 없다. 14kHz 까지만 들어도 음악 감상, 심지어는 클래식 음악 감상에 차이 없으니깐. 중요한건 높은음, 낮은음을 들을 수 있느냐가 아니라, 작은음을 들을 수 있느냐다. 작은음을 잘 못 들으면 빨리 병원 가야 한다.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스펙터(Spectre) 보안 버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펙터 보안 버그의 로고. 유령(Ghost)이 나뭇가지(Branch)를 들고 있다. ^^


멜트다운 보안 버그에 이어 스펙터 보안버그도 알려졌습니다. 이건 좀 더 심각한게 멜트다운을 일으키는 OoOE(Out-of-Order Execution, 비순차적 실행)기능은 최신 CPU에만 들어가있는 기능이라 영향받는 CPU종류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만, 스펙터 버그는 파이프라인(Pipeline)을 사용하는 대부분의 CPU에서 사용하는 Branch Prediction (분기예측)기능에 문제가 있는거라 영향 받는 범위가 더 많습니다. (마이크로 컨트롤러나 조그마한 기기에 사용되는 CPU를 제외하고는 모두 파이프라인 및 분기예측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인텔CPU는 물론 AMD CPU, 그리고 ARM 계열 CPU의 일부는 문제가 있다고 알려졌고, 그외에도 분기예측을 하는 모든 CPU들이 이런 문제를 내포하고 있을 수 있으므로 발표를 기다려 봐야 합니다. 라즈베리파이는 문제 없다고 발표 했습니다. (Why Raspberry Pi isn’t vulnerable to Spectre or Meltdown)

결과적으로 이 버그를 사용하면 특정 프로세스가 다른 프로세서에 매핑된 메모리를 볼 수 있게 합니다. 이것 역시 상당히 중대한 버그입니다. 프로세스별로 메모리 분리된다는건 기본 중의 기본 원칙인데, 이게 깨지는 거니까요. 보안에서 샌드박스 기법을 무력화 시키는 셈이 됩니다.

예측 분기 기술은 오래전부터 사용하던거라 영향받는 CPU가 많습니다. ARM CPU도 영향 받는다는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기기도 영향 받는다는 의미입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제가 쓰는 갤럭시 노트8에 사용되는 Coretex-53 코어는 영향이 없다네요. (Vulnerability of Speculative Processors to Cache Timing Side-Channel Mechanism)

재미있는건 자바스크립트 JIT에도 이런 버그가 숨어있다고 합니다. 즉 브라우저를 사용해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겁니다. 모질라와 구글은 이에 대한 대응을 하고 있구요. 대응방법은 아래에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인건 이버그를 활용해 해커가 데이터를 빼내는건 좀 어렵다고 하네요.

----

- 크롬 63의 최신버전에서 대응
chrome://flags#enable-site-per-process 에서 사용으로 설정

- 불여우 57의 최신버전에서  대응
about:config 에서 privacy.firstparty.isolate 를 true 으로 설정


----

Meltdown and Spectre

Reading privileged memory with a side-channel

Bounds Check Bypass

Branch Target Injection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멜트다운(Meltdown) 보안 버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문서는 멜트다운 보안 버그만 포함합니다. 또다른 중대한 보안 버그인 스펙터는 스펙터(Spectre) 보안 버그 를 참고하세요.

연초부터 인텔이 대형 사고를 쳤습니다. CPU에 중대한 보안 버그가 알려진겁니다. 엠바고 기간이 남아있었는데 리눅스쪽에서 수정하려다 보니 수정 사항을 주의깊게 보던 사람들에게 발각된거죠. 뭔가 쓸데 없는걸, 성능이 더 안 좋게 리눅스 커널을 패치하고 있는거 같은데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고 허둥지둥대는게 이상하다는 거죠. 리눅스 커널 개발자 입장에서도 더이상 미룰 수 없다는 판단이 선 거겠죠.





- 기본적으로 OoOE(Out of Order Execution)시 메모리 영역 검사를 바이패스 해버리는 문제입니다. 메모리를 보안상 커널 영역과 유저영역을 분리해놓았고 커널영역은 커널 모드에서만 접근 하도록 했는데, 이거에 버그가 있습니다. 유저모드에서도 커널 영역의 메모리에 접근이 되는 겁니다. 커널 개발자 입장에선 그냥 말 그대로 헬입니다. 이런건 심각한 보안사고입니다.

- 이 버그는 2017년 여름에 구글의 보안팀에서 알아냈고 인텔에 연락해 패치를 개발했습니다. 물론 패치작업이 쉽지는 않았을거라 예상합니다. 패치 개발할 기간인 6개월동안 기다렸고 지금에야 공개된 상황입니다.

- 이미 이 버그를 악용한 코드가 나와있는걸로 알려져 있습니다. (공개되지는 않았습니다) 인증되지 않은 일반 사용자가 시스템 전체 메모리를 덤프할 수 있는 셈이기 때문에, 그냥 권한이고 뭐고 다 뚫립니다.

- 다행이 인텔CPU만 그렇고 AMD CPU는 안 그렇습니다. 인텔 CPU중 OoOE 를 지원하는 CPU만 해당됩니다. 인텔 CPU는 커널 메모리와 유저 메모리(정확하게는 유저 메모리 공간의 일부 가상 메모리 공간)간 캐시 히트를 높이기 위해 같은 메모리 공간(캐시 공간)에 두었다고 하는데 이것과 같이 엮이는 바람에 문제가 되었네요. AMD는 캐시 공간이 분리되어있어서 이 문제에서 자유롭다고 합니다.

- 이걸 인텔에겐 호재라고 보는 사람도 있습니다. 어차피 인텔은 CPU 리콜이나 교환을 안할거고 (비용 문제로. 해야할 이유도 없습니다. 자세한건 인텔 CPU 정품 사면 박스에 들어있는 라이선스 확인해보시면 됩니다) 그렇다면 다음 CPU에는 이 문제가 해결되어 나오기 때문에 그렇다면 CPU 교체 수요가 생기기 때문이죠.

- OS를 패치하면 성능이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 30% 정도 떨어진다고 합니다. 특히 커널-유저모드 전환이 많은 프로그램일 수록 더 떨어진다고 하네요. 30% 라면 심각한 수준입니다.

- 해결 방법은 윈도10에서는 최신 OS 패치를 설치하시면 됩니다.

----

Meltdown and Spectre

Reading privileged memory with a side-channel

Rogue Data Cache Load

글쓴시간
분류 문화,취미/음악
샘플링레이트(Sampling Rate), 비트깊이(Bit Depth)

※ CD의 규격인 16bit-44.1kHz 은 상당한 고음질을 낼 수 있는 규격이다.

- 이론적으로 비트당 6dB 의 다이내믹 레인지(Dynamic Range)를 표현가능하다고 한다. 따라서 16bit 인 CD는 이론상 96dB 의 다이내믹 레인지를 가진다. 초고가의 아날로그 녹음기의 다이내믹 레인지가 80dB 안팍인걸 고려하면 굉장히 높은 다이내믹 레인지다.

- 사람의 일반적인 가청주파수는 20Hz ~ 18kHz 정도로 잡는다. 소리를 키우면 20kHz까지 듣는 아이들도 있지만 일반적인 가청 주파수는 저정도이고(가청 주파수는 나이가 들면 더 떨어진다. 20세 성인인 경우 개인차가 있겠지만 좋은 경우 250 ~ 16kHz 정도다), 따라서 CD의 44.1kHz 라는 샘플링 레이트는 "나이키스트-섀넌 표본화 정리"(신호의 완전한 재구성은 표본화 주파수가 표본화된 신호의 최대 주파수의 두 배보다 더 커야 한다는 정리)에 의해 이론상 22.05kHz 주파수까지 커버 가능하므로 인간의 가청 영역을 모두 담을 수 있다.

※ 왜 고음질 디지털 오디오에서 24bit-48kHz 를 사용하나?

- 16bit 비트깊이는 이론상 훌륭한 다이나믹 레인지를 제공하긴 하지만, 실질적으로 ADC(아나로그-디지털 컨버터, 디지털 녹음기의 핵심 부품)가 오디오를 디지털로 담을때 1~2bit 정도의 다이내믹 레인지 손실이 발생한다. 또한 헤드룸(Headroom, Crest factor, 피크를 제대로 표현하기 위해 남겨두는 여유 공간)에 최소 3bit (~20dB) 정도를 할당하게 되는데, 이를 다 합하면 5비트 손실이 되고, 16-5=11 해서 11비트(=66dB)정도의 다이내믹 레인지가 된다. 아무리 좋은 ADC를 사용해도 다이내믹 레인지가 줄어드는 문제는 피해갈 수 없다.

- ADC로 변환한 디지털 오디오 소스를 가지고, 믹싱하고 이펙터를 걸고, 컴프레싱작업을 하는 등의 마스터링을 하면 다이내믹 레인지가 더 떨어진다. 이렇게 점점 다이내믹 레인지가 떨어지다 보면 최종 소비자에게 제공되는 음원의 다이내믹 레인지는 처음 녹음했던 것 보다 더 떨어지게 된다. 물론 마스터링 작업을 하고나면 보통 사람이 듣기엔 더 좋아지지만, 전문가의 입장에서는 마냥 좋아할 수는 없는 셈이다. 그냥 이론상 다이내믹 레인지가 떨어지니 말이다. (특히 다이내믹 레인지가 떨어지면 웅장하고 섬세한 느낌의 음악을 만들기 어려워진다) 그래서 라이브 공연 시장이 남아있는 것이다.

- 16bit 대신 24bit 를 사용 면 5비트 정도 날아가도 다이내믹 레인지에 문제 없고 더 많은 헤드룸 영역을 할당해도 다이내믹 레인지에 여유가 생긴다. 16 비트로는 이론상으로나 실제로나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에, 24bit 를 사용하는 것이다.

- 이왕하는거 32bit 로 하는건 어때? 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16->24bit 만 해도 데이터의 양이 50% 가 늘어나며 그만큼 연산양도 50%가 늘어난다. 이는 소비자들이 사용하는 재생기(오디오 플레이어)의 성능이 50% 좋아야 한다는걸 의미하고 성능이 좋은 만큼 기기의 배터리도 더 빨리 닳게 되며, 기기의 가격도 더 비싸진다는걸 의미한다. 그래서 데이터 양을 마냥 높일수만은 없다. 결정적으로 24bit 만 되어도 충분한 다이나믹 레인지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굳이 32비트로 높일 필요는 없다.

- 44.1 kHz 은 가청주파수를 담을 수 있는 40kHz 이상의 샘플링레이트에서, 당시 기술로 알리아스 제거를 위한 로우패스 필터를 개발하기 쉬운 샘플링레이트를 찾은게 44.1kHz 다. 게다가 44100 이라는 숫자는 처음 4개의 소수(2,3,5,7)를 각각 제곱승한걸 곱한값이다. 2^2*3^2*5^2*7^2 =44100 즉 뭔가 있어 보인다. 그냥 쉽게말하면 40kHz 이상 되는 숫자에서 괜찮아보이는 숫자를 선택한것이다. 44.1 이라는 숫자에 큰 의미를 둘 필요는 없다.

- 48kHz 는 뭔가요? 이건 비디오 스트리밍 규격때문에 나온거다. 30프레임, 60프레임, 720p, 1080p 등 전송 양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비디오 스트리밍 시장에서, 어쩌다보니 48kHz, 16bit 로 전송하면 딱 맞는 비트레이트가 되었기 때문이다. 또한 12의 배수라 정수로 나누기 쉽다는 장점도 있다. 오디오적인 이유가 있어서 그런게 아니다. 하지만 현재 이 시장을 무시할 수 있는건 아닌데다 44.1 kHz 나 48kHz 나 데이터 양에 큰 차이가 없고 따라서 기기 가격도 차이 없기 때문에 그냥 48kHz 쓴다.

- 96kHz 를 사용하면 더 좋지 않나요? 맞다. 더 좋다. 문제는 이걸 만족시키려면 많은 비용이 들어간다는 거다. 96kHz 를 사용하면 48kHz 까지 음향이 담긴다. 이 대역은 잡음이 많은 대역이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인간이 들을 수 있는 20kHz까지는 말 그대로 인간이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잡음이나 소음에 대한 규제가 있어 사실상 깨끗한 대역이다. 인간이 못 듣는 대역을 녹음해 분석해보면 훨씬 많은 잡음이 있다) 따라서 96kHz 이상으로 샘플링 하려면 방음시설이 좋아야 하고, 음향 시설이 좋아야 하고, 녹음시설도 좋아야 한다. 열악한 녹음 환경에서 96kHz 으로 녹음하면 환경의 열악함만을 확인할 수 있을 뿐이다. 게다가 위에도 나와있지만 2배 많은 데이터를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그만큼 소비자의 기기 성능이 좋아야 한다는 문제가 있다. 더 결정적인건 48kHz 나 96kHz나 일반인은 물론 전문가가 들어도 별 차이 없다는 거다. 대부분의 디지털 악기는 48kHz 로 출력하고 앞으로도 그럴것이다. 그래서 현실적으로 스튜디오를 96kHz를 구성해도 큰 차이가 나질 않는다. 세계의 메이저급 스튜디오도 96kHz 레코딩 시설을 갖춘 경우가 별로 없다.

-> 그래서 48kHz, 24bit 가 산업계 표준이 되었다.

※ 비트깊이, 샘플링 레이트 변환

- 비트깊이의 변환은 자유로운 편이다. 비트깊이를 다운시키면 음질의 손실이 생기긴 하겠지만 그리 큰 차이 없다. 높이는 것도 그냥 의미없는 값으로 (0으로) 채워넣으면 되기 때문에 (대신 디지털상 음질은 당연히 똑같다) 문제 없다. 하지만 같은 24비트를 지원하는 DAC을 채용한 기기에서, 16bit 와 24bit 의 출력 회로가 다르게 구성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소프트웨어적으로라도 이를 업 스케일링(16bit 음원을 24bit 음원으로 비트깊이를 높이는 것)하면 음질 향상에 효과가 있는 경우가 많다.

- 하지만 샘플링 레이트의 변환은 전혀 다른 문제다. 어렵다. 이론상 없던 음이 생기고 실제로도 없는 음이 생기니까 말이다. 노이즈, 앨리어스라고 표현하는게 그거다. (이런 잡음을 들을수 있고 느낄 수 있느냐는 다른 문제다) 특히 배수로 변환(예를 들어 96kHz <-> 48kHz로 샘플링 레이트를 1/2 으로 줄이거나 2배로 늘이는것)하는건 그나마 덜 생기지만 48kHz -> 44.1kHz 등으로 변환하는건 훨씬 많이 생기기 때문에 사실상 안된다고 봐야 한다. 이런 경우는 48kHz 를 스피커로 출력한후 다시 마이크로 받아 44.1kHz으로 디지털 작업하는게 나은 경우도 있다. (이렇게 써 놓으니 실제로 못 들을것 처럼 써 놓았는데 그건 아니다. 필자도 구형 MP3 기기를 사용하기 위해서 샘플링 레이트를 변환해서 듣고 있다. 잡음이 유독 심하게 들어가는 극히 일부 음원(필자가 변환해본 음원의 1% 정도)을 제외하고는 유의미한 차이는 없다)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삼성 스마트폰 충전기

- 삼성에서 현재 판매하는 충전기는 아래와 같이 3종류로 요약 가능하다고 생각한다.

1. 5V-2.0A 충전기
2. 5V-2.0A,9V-1.67A 충전기
3. 5V-2.0A,9V-1.67A,12V-2.1A 충전기

이중에, 삼성의 AFC(Adaptive Fast Charging, 삼성의 독자적인 USB기반 스마트폰 고속 충전 기술)를 지원하는건 2 와 3 이다.

※ 충전기 ETA-U90K, EP-TA12K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력: AC 100-240V 50-60Hz 0.35A
- 출력: DC 5.0V 2.0A

ETA-U90K 보다 EP-TA12K 이 나중에 나왔다. 서로 호환되지는 않는듯. 노트2의 경우 ETA-U90K을 써야 충전이 빠르다.

※ 충전기 EP-TA20K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력: AC 100-240V 50-60Hz 0.5A
- 출력: DC 5.0V 2.0A or 9.0V 1.67A

Adaptive Fast Charging 를 지원하는 충전기. 요즘나오는 삼성 스마트폰에 번들로 제공한다.

※ 충전기 EP-TA3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입력: AC 100-240V 50-60Hz 1.0A
- 출력: DC 5.0V 2.0A or 9.0V 1.67A or 12.0V 2.1A

Adaptive Fast Charging 를 지원하는 충전기. 요즘나오는 삼성 태블릿에 번들로 제공된다. 위 두가지보다 크기가 확연히 차이난다.

※ 배터리는 무리하게 급속충전하면 수명이 급속하게 줄어들고 심지어는 터질 우려가 있기 때문에(아니 터지기 때문에) 배터리 잔량이 적고 배터리 온도가 낮을때에만 급속으로 충전하도록 설계되어있다. 이게 고 전력 충전기를 사용해도 배터리 충전 시간이 크게 차이나지 않는 이유다. 보통 AFC만 지원되면 만족할만한 충전 시간이 나온다.

※ 노트8에서 번들로 주는 충전기는 EP-TA20K이다. 별도로 EP-TA300도 구매해서 사용하고 있다.

※ 충전기와 충전 케이블은 반드시 정품을 사용하자. 충전기도 소모품이긴 하지만, 충전 케이블은 더 소모품이다. 케이블은 6개월 마다 한번 정도는 정품으로 구매해 사용하자.

- 정품이란, 온라인 몰에서 "정품" 이라고 판매하는 충전기 및 케이블을 말하는게 아니라, 삼성전자 서비스 센터, 삼성전자 대리점, 삼성전자 공식 온라인 판매점에서 판매하는 제품을 말한다. 충전기와 충전케이블만큼 가품이 많은것도 없으니 괜히 푼돈아끼려고 하지 말자. 특히 고속 충전을 제대로 사용하려면 반드시 정품 케이블 및 정품 충전기 사용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