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모 네이버 사이트로 기억하는데...

나도 이런 나이프 하나 가지고 싶다는 생각을 가끔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에요.

누굴 찌른다거나 복수의 칼날을 드리우겠다는 건 아니구 순수하게 칼이 이뻐보이니깐 모아두었다는 거에요. (설마 그렇게 생각하신 분 없겠죠) 블로그 만들었는데 글이 하나도 없는것도 이상한 거구요.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블로그 마련했습니다.

텍스트큐브 편집 툴 괜찮네요

직접 만드는건 넘 시간 오래 걸리고. 그렇다고 요즘 블로그는 추세라 안 할 수는 없고... 하다가 결국 지인의 소개(?) 아니면 권유로 만들었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는 안쓸 생각입니다. 말 그대로 1인 언론을 위한 장으로 만들 생각입니다. [윈디하나의 생각의 표현]이죠. 누가 얼마나 볼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끈질기게 쭈욱~ 써 나갈 생각입니다.

어쨋든 자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