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기술,IT
HTML 5.1, 5.2

소리소문도없이 나왔군요. 이것저것 찾아보다가 발견했습니다. 솔직히 HTML 개발자들도 HTML 스펙에 대해 관심 없을겁니다. 요즘엔 CSS 가 더 중요해져서 말이죠. 기능적인 면을 더 중시하는 기획자들이나, 이런 스펙 변화를 보겠죠.

처음에 논의되었던 HTML 5 기능중, 논의가 지지부진하게 된 게 몇가지 있습니다. 더 논의하기엔 시간 없어서(?) 아니면 당장 넣기엔 정리가 안되어서 일단 확정된것만이라도 간추려서 표준으로 만들었던거죠. 그래야 당시 브라우저 개발자들이 방향을 잡고 개발을 할 수 있었으니까요. 그렇게 2014년 10월에 HTML 5 표준이 발표되었습니다. (참고로 HTML 표준Standard이라는건 원래 없습니다. W3C의 권고Recommendation 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표준"이라고 말하는 것 뿐입니다)

그리고 2년 후인 2016년 11월에 HTML 5.1이 발표됩니다. HTML 5 를 보완한거죠. 기능 추가도 제법 되고, 기존 기능이 수정되거나 삭제된것도 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하단 섹션의 URL 링크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전 개인적으로 srcset 추가된게 마음에 드네요. 또한 appCache 삭제한건 잘한일이라 생각합니다.

다시 1년 후인 2017년 12월에 HTML 5.2 가 발표됩니다. 가장 큰 추가사항으로는 <style> 태그를 <body> 안에 넣어도 되게 되었네요. (제약은 있습니다. 아무곳에나 넣도록 된건 아니네요. 자세한건 스펙 확인) 이게 안되어서 왠지 신경쓰였는데요. 스펙 보다보니 약간 삽질도 했네요.

HTML 5는 이것 외에도 다른 몇가지 기능들이 더 추가되어있습니다. 그 기능의 스펙은 그쪽대로 표준안이 있죠. 예를 들면 Canvas, Web App, WebSocket, WebRTC, WebVTT 같은 기능들 말입니다. 이중에서 Canvas 와 WebRTC같은건 차세대 킬러 컨텐츠를 만들 수 있는 핵심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활동이 주목되는 이유죠.

----

HTML 5.1: https://www.w3.org/TR/html51/
HTML 5.2: https://www.w3.org/TR/html52/

HTML 5.1 변경사항: https://www.w3.org/TR/html51/changes.html#changes
HTML 5.2 변경사항: https://www.w3.org/TR/html52/changes.html#changes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2018년 부동산에 대한 단상

십여년동안 전세값이 치솟다가 요즘은 전세가 남아돈다고 한다. 원래 3월이 부동산 비수기이긴 하지만, 그래도 전세가 남는다는건 좀 이상한 일이다. 찾아보니 집을 많이 산다고 한다. 앞으로 집값이 오를걸로 예상해서다.

- 솔찍히 말하자. 집값은 정부가 어떻게 할 수 있는게 아니다. 정부에서 손을 댈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선지 오래다. 경제력이 오르면 자연히 부동산 값은 오른다. 반대로 부동산 값이 떨어진다는건 심각한 의미다. 경제가 후퇴하고 있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아직 집이 모자르기 때문에 집값은 오를 수 밖에 없다.

- 우리나라의 주택 보급률은 2016년 전국평균 102.6 이다. 서울지역만 따지면 96.3, 경기지역만 따지면 99.1 이다. 수치상으로만 봐도 모자르다는 의미다. 여기에 공실이라는게 있기때문에 더 모자르다. 필자는 공실률은 15% 정도는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따지면 주택보급률이 120 정도는 되어야 주택이 모자르지 않게될거다.

- 문제는 주택보급률 120이 되면 전세는 없어지고 월세가 많아진다. (집값이 떨어지거나 보합세이기 때문에 집주인이 손해보지 않으려면 월세로 돌려야 되고 월세금액도 높아진다. 월세에는 집에 대한 감가삼각비용이 포함되기 마련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집 없는 사람들이 더 힘들어진다. 그래서 주택도 마음대로 팍팍 못 짓는다.

- "집값 떨어지면 집주인들 어떻하냐 ㅋㅋ" 라고 걱정하는 비주택소유자들도 많이 봤다. 실제 직장 동료들과 이야기할때 그렇게 말하는 사람도 많고. 하지만 걱정하지 말라고 한마디 하고 싶다. 집 주인들 힘들어지기 전에, 집 없는 이들이 먼저 힘들어지기 때문이다. 흔한말로 "세상에 '갑'이 손해보는경우 봤냐"

-> 우리나라에서 집값이 오르는 이유는 간단하다. 집이 모자르다.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출산율에 대한 단상

- 주변을 보면 결혼한 사람들은 아이를 2명 정도를 낳는것 같다. 일단 나만 해도 아이가 2명이고 말이다. 아이 혼자서는 심심하니깐 사회적 여건이 X같은게 문제지만 그래도 둘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모들이 많으리라. 첫째 아이에게 해줄 수 있는 최고의 선물은 동생이다. 어렸을때는 싸우겠지만 크면 그런건 다 해결될테니 말이다.

- 우리나라의 합계출산률은 아직 2017년 통계가 안 나왔지만, 추정치로는 1.05 정도일 것이라고 한다. 원인은 애를 안 낳아서가 아니라, 결혼을 안해서다. 만약 결혼률이 1900년대 말과 비슷하다면 합계출산율은 2.0 근처까지 갈 것이라는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한다. 그리고 내 생각도 마찬가지다.

- 일본이 이게 크게 문제가 되고 있다. 뭐 복합적인 원인이야 있겠지만 어쨌든 결혼을 기피하게 되고 그로 인히 인구수가 줄어들 위기라고 한다. 우리나라도 2010년 초반부터 이를 대비해왔으면 좀 더 나아졌을 겠지만 그 시기를 놓친게 아깝다. 물론 지금부터라도 대비책을 세워야 한다. 이민 받고 이런건 대비책이 아니니 말이다.

- 이민을 받는게 대비책이 안되는 이유는 이민 1세대들이야 우리나라에서 기피 업종에서 열심히 일해주겠지만 이민 2세대들은 그럴리가 없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게 결국 사회문제가 된다. 이민 2세대들은 보통 가난하기 때문. 그럼 그들을 캐어해주기 위해 또다시 세금을 사용해야 한다. 결과적으로는 해결이 안되는 셈이다.

- 그냥 파격적으로 출산율 정책을 마련하는게 좋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의 보육과 교육을 국가에서 100% 책임만 져 줘도 이지경까지 안되었으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