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UARS 재진입

UARS(Upper Atmosphere Research Satellite)는 미국 NASA의 초고층대기관측위성입니다. 초 고층 대기란 전리층 위를 말합니다. 오로라가 발생하는 지점보다도 위죠. 공기가 희박하고 우주선이 직접쏘이는 지역이라 플라즈마 연구에 좋다네요. 1991년에 십여개 쏘아올렸고 2005년 임무가 완료되었습니다. 운용이 끝난 위성은 그냥 그자리에 남아 계속 돕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UARS(출처: NASA)


그중 하나가 추락하는 겁니다. 현재 이 위성은 통제 불능 상태이며, 곧 추락할 거라고 하네요. 미국에 떨어지지는 않을 거라고 합니다. ㅎㅁ

우리나라 시각으로 24일 12시~16시정도에 대기권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고 하네요. 우리나라 시각으로 24일 오전 9시 현재 지상 145km~150km 사이에 있다고 합니다. 대기권 진입시에는 캐나다, 아프리카, 호주등지에 있을거라고 하네요. 미국에 떨어지진 않을 거라고 본다고 합니다.

6.5톤, 버스 정도 크기의 위성 부품 중 알루미늄 재질은 대부분 타 없어지겠지만, 스테인리스나, 티타늄 합금은 고온에도 견텨 지상 또는 바다에 추락할 것으로 보입니다.

----

우리나라시간으로 09.24 19:30 현재, 캐나다와 아프리카, 태평양 어디엔가에 떨어진것으로 보인다고 하네요. 구체적으로 언제, 어디로 떨어졌는지는 아직 모른다고 합니다. 아직까진 파편의 행방도 찾을 수 없다네요. (앞으로도 못찾을수도 있다는군요)

http://www.nasa.gov/mission_pages/uars/index.html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9.15 정전

2011.09.15 15:00 우리나라에서 사상 초유의 순환 정전 사태가 왔었죠. 제가 사는 곳도 정전 되었습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하나둘 정확한 상황이 밝혀지고 있네요.

- 예비전력 24만㎾: 3시 당시 전체 출력 용량이 6728만kW 라는 전제하에 만들어진 수치입니다만, 전체 출력 용량에 1%오차가 있을 수 있다고 하네요. 따라서 예비전력이 아예 없었을 수도 있다는 군요.

- 주파수 59.8Hz: 우리나라에서 정상적인 상황의 경우 전력의 주파수가 60±0.2Hz 정도라고 합니다만, 15일에는 59.8Hz 이하로 내려간적이 있다네요. 주파수가 내려간다는건 그만큼 공급보다 수요가 많다는 의미입니다. 59.0Hz가 되면 변전소에 있는 [저주파수 계전기]가 작동해 최대 39%의 전력 송출이 차단된다네요. 이게 블랙아웃입니다. 주파수가 60Hz  아래로 내려갔다는 자료는, 당시 예비전력이 아예 없었다는 증거라고 합니다.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그리스의 재정위기

그리스의 재정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군요. 아마 디폴트(채무 불이행)까지 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만, 정확한건 두고봐야 한다고 합니다. 하지만 그 어느때보다도 심각한 수준이라는 거 같네요.

유로존 통합당시부터 몇몇 나라의 위기가 발생할 것이라는 건 예견되었던 일입니다. 독일과 프랑스만 이득을 보고 나머지는 그다지 좋지는 않을 거라는 거죠. 이게 무시되었었는데, 점점 현실로 되어가는거 같네요. 말도 안되는 통합 비율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리스외에도 이탈리아, 스페인, 아일랜드가 다음 위기 대상으로 꼽힙니다. 계속 있다는 거죠. 주로 정부 부채가 눈덩이처럼 늘어나서 그런겁니다.

어떻게 될지는 독일과 프랑스의 움직임을 봐야 할 듯 하네요. 우리나라도 저축은행에서 난리 났었는데, 이래나 저래나 금융이 문제군요.

----

유로존: 유로화를 사용하는 나라. 현재 오스트리아, 벨기에, 키프로스, 핀란드, 프랑스, 독일, 그리스, 아일랜드,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몰타, 네덜란드, 포르투갈, 슬로바키아, 슬로베이나, 스페인, 에스토니아. 외외에도 마요트나 모나코, 산마리노, 바티칸도 유로를 사용합니다. 코소보도 유로화가 통용되고는 있지만 유로존으로 치지는 않습니다.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언어코드, 국가코드

※ 우리나라의 언어코드

ko (ISO 639-1)
kor (ISO 639-2, 639-3)

※ 우리나라의 국가코드

KR (ISO 3166-2)
KOR (ISO 3166-1 Alpha-3)
410 (ISO 3166-1 Numeric)

※ 따라서 NLS(National Language Support)코드는 ko_KR 이 된다. 다른 예로 영국 영어는 en_GB, 미국 영어는 en_US 가 된다.

※ 언어코드는 소문자고 국가코드는 대문자다. 그나마 다행인건 국가코드로 KO가 없기때문에 혼동되지는 않는다는 점.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이번 주민투표의 적절한 비유
오씨: "냉면먹자."
곽씨: "칼국수먹자.
오씨: "그럼 투표하자. 1-물냉 2-비냉"

투표결과 칼국수 주문.

홍씨: "국물있는거 먹게됐으니 오씨 승리나 다름 없어"
오유의 글인데 인용 글이었습니다. 최초 글이 어디인지는 못 찾았습니다. 최초글은, 어떤 글의 댓글이라고 하네요. 읽으면 읽을 수록 비유 잘했다는 생각입니다.

----

http://todayhumor.co.kr/board/view.php?kind=&ask_time=&search_table_name=&table=bestofbest&no=55034&page=1&keyfield=&keyword=&mn=&nk=&ouscrap_keyword=&ouscrap_no=&s_no=55034&member_kind=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구글 번역서비스의 엽기적인 번역

[한국]은 [韓国]으로 제대로 번역하면서, [한국인]은 어떻게 [日本人]으로 나올수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 번역 오류

번역 오류 치고는 이건 좀 아니다 싶기도 하네요. 방금 해봤습니다. 혹시 브라우저의 오류일수도 있어 구글 크롬으로 해봤습니다. 마찬가지네요.

어서 고쳐지길...

----

바로 고쳐졌네요. ㅎㅁ

----

http://translate.google.co.kr/#ko|ja|%ED%95%9C%EA%B5%AD%0A%EB%8C%80%ED%95%9C%EB%AF%BC%EA%B5%AD%0A%ED%95%9C%EA%B5%AD%EC%9D%B8%0A%EC%9D%BC%EB%B3%B8%EC%9D%B8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우유 원유 공급 중단

ㅎㅁ 가뜩이나 원하는 우유 사기 힘든데 원유 공급을 중단한단다. 요즘 마트 가면 남아있는 우유라도 있는게 다행이다. 전부 다 팔리고 일부 고급 우유 제품만 남아있는 경우도 봤다. 1+1 행사는 우유에 대해서는 없어진지 오래다.

일단 원유 공급가 인상안이 결렬되는 바람에 중단되었다고 한다. 현재 리터당 704원에서 우유업체들은 81원 인상을 제시했고, 낙농가들은 173원 인상을 고수했다고 한다.

지금도 수년전보다 비싸긴 비싼데, 더 오를듯. 게다가 지금은 돈 있어도 우유가 없어서 못 사는 상황이다. 울 아기는 요즘 들어 우유를 더 많이 먹는데 말이다.

차라리 오렌지 쥬스나 두유로 바꿔버려?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네이트 해킹

패스워드와 주민번호는 암호화 되어서 유출되었다고는 하지만 안심할 수 있는건 아닐 듯. 암호화 소프트웨어는 큐브원을 사용했다는데 정확한건 공개되지 않고 있다. 피해규모 3500만이면 대한민국 인터넷 인구의 대부분이다. 파장이 클듯.

2011.08.11 추가: 중간 수사 결과 아래와 같이 유출되었다네요.
- 해커가 알툴즈의 공개용 업데이트 서버에 침투
- 알툴즈를 사용하고 있던 SK컴즈의 사내 PC망 40여대를 감염시킴
- 좀비PC로부터 DB를 추출 중국 IP로 전송

----

엠세이퍼: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명의도용 방지 서비스. http://www.msafer.or.kr
이동통신가입제한서비스: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본인 동의 없이 휴대폰 개통 불가 또는 문자 발송. http://www.msafer.or.kr
개인정보노출자사고예방시스템: 금융감독원. 02-3786-8576
통신민원조정센터: 방송통신위원회. 080-3472-119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 한국인터넷진흥원. 118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2012년도 최저임금 확정

시급 = 4,580
일급 = 시급 * 8 = 36,640원
월급(주40시간) = 시급 * 209 = 957,220원

2011년의 4,320원 보다 6% 인상되었습니다. 노동계에선 5,000원대를 주장했구요.

그러고 보니 2011년 최저임금 글은 없었네요.

----

2010년도 최저임금: http://windy.luru.net/708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프로와 아마추어

동경의대 내과의 오끼나까시게오(冲中重雄)라는 명의는 1963년 정년퇴임하는 자리에서 재임중 (1947∼1963) 연평균 오진률은 14.2%였다고 발표했다.

일반인의 반응은 명의가 15%나 되느냐 라는 거고, 의사들의 반응은 역시 명의답다는 반응이었다.

일반인들은 쉽게 알지 못하는 프로의 세계에서 평가는 일반인과 다른 잣대라는 걸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

내가 직업적으로 하는 분야도 그런식이다. 상대방이 일반인이라면, 같은 업종에서 일하는 사람끼리는 쉽게 할 말을 해주지 못한다는 거. 얼마나 불안정한지 모르니 말이다. ㅉ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