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EBS 다큐프라임 : 교육대기획 시험4부 서울대 A+의 조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벤자민 블룸의 교육 목표 (인지적 영역)

(1) 지식
(2) 이해
(3) 적용
(4) 분석
(5) 종합
(6) 평가

뜬금없이 이런걸 조사한건 아니다. EBS에서 했던 다큐멘터리 "4부 <서울대 A+의 조건>" (2015년 12월 14일(월) 밤 9시 50분 방송)을 인상깊게 봤기 때문.

※ 중반까지는 우리나라의 학생들이 창의적이지 못하다는 식으로 가는 것 같았는데, 끝까지 보지 않으면 다큐멘터리의 핵심을 놓치게 된다. 결론은 우리나라 교육시스템과 그 중심에 있는 선생님, 교수의 문제라는 말이니 말이다.

※ 창의적인 생각을 해도 그것을 말할 수 없는 '환경', 주장할 수 없는 '환경'이 문제라는 것이다. 그냥 지식을 전달하고 이해시키는데에 목표를 두고 있지 그 다음 적용하고 분석하고 종합하는 능력에 대해서, 나아가서는 새로운것을 만들어내는 행위에 대해서는 후한 점수를 주지 않는다는 문제제기다.

※ 특히 이런 교육 방식이 우리 사회에 '만연'되어있기 때문에 큰 문제라고 말하는 것이다.

※ 누군가가 '난 창의적이지 않아. 우리나라 교육이 창의적이지 않기 때문이야'라는 말에는 공감하지 않는다. "니가 창의적이지 않은건 니 개인적인 문제야."라고 말해주고 싶다. 하지만 우리 사회 전체에서 창의적인 사람의 비율이 선진국의 그것보다 현저히 적다면 그건 시스템에 문제가 있다는 의미다. 그리고 그 원인으로 평가방법과 평가를 수행하는 사람들의 의식 부족을 꼽았다는거에 이 다큐멘터리가 의의가 있다고 본다.

※ 이런 문제제가가 계속 되어야 우리 사회가 더 나아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 학점이 낮은 이유가 공부를 안했기 때문이 아니라 창의적으로 답을 썼기 때문이라면 참 허망할 듯. 결과적으로 "서울대 A+의 조건"은 교수가 가르쳐준 대로 답을 써야 한다는 조건이 있는 셈이다.

※ 우리나라에서 장학금 받을 정도로 공부를 잘했고, 국가 장학금으로 유학 가서 열심히 공부해서 시험을 치뤘는데, 낙제점을 받아 교수에게 이유를 물어봤다. 교수가 낙제점을 준 이유는 "교수와 같은 답을 썼기 때문"이라고 했다는 말을 들은적이 있다. 공감가는 이야기.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게임에 미쳐 사는 애 때문에 힘들어요

※ 어느 독자가 게임만 하는 아이때문에 힘들다는 사연을 불교신문에 투고했는데, 그에 대한 답변이 인상깊어 소개한다.

친밀한 관계를 얻고자 게임에만 몰입한다는 것은, 역으로 얘기하면 게임 외에는 친밀한 관계를 그 어디에서도 얻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아이에게 있어서 게임이라는 도구는 자신이 바라는 친밀한 관계를 제공할 대상과 접촉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일 것입니다.

※ 아이를 나무라지 말아야 한다는 의미다. 책임이 있다면 부모에게 있으니깐.

질문자님의 관심이 향해야 할 곳은 질문자님의 게임중독자 아이가 아니라, 이 세상에서 내가 귀한 것을 누가 좀 알아달라고 목놓아 외치고 있는 바로 그 슬픈 소년일 것입니다. 그 소년의 목소리를 한번 들어보세요. 반드시 듣게 되실 거예요. 그 소년은 우리 모두에게 속한 까닭입니다

※ 이 글은 조언자가 게임에 빠진 아이의 어머니에게 한 글이다. 이런 상황에서 어머니가 해야할 역할에 대해 조언한 거다. 일단 그런 상황임을 인지하고 공감하라는 거고, (남의 애가 아니니깐) 그에 대해 자존감을 높일 수 있도록 도와주어라라는 결론.

※ 게임 "중독"(중독과 게임을 많이 한다는건 다른 의미다. 중독된 아이라면 학교도 안가고, 친구와 놀지도 않는등 일상생활에 중대한 영향을 미친다. 기껏 게임한다고 엄마 심부름 안하는 정도와는 차원이 다르다)은 자아가 발달하지 않은 아이의 전형적인 현상이라고 본다. 하지만 어떻게 하면 자아를 발달시킬 수 있는지에 대한 질문에 답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절대적으로, 케이스마다 다르다. 아이를 키우는데 왕도는 없다고 했다. 끊임없는 관심만이 문제를 해결하고 문제를 방지할 수 있을 뿐이다.

※ 모 커뮤니티에 이글이 소개되었는데, 생각보다 뻔한 답, 진부한 답이라고 평가 절하하는 댓글이 많이 보여 좀 안타까기도 했다. 그리고 본문에 있는 100만원 이야기는 그냥 숫자에 불과하다. 10만원이든 1만원이든 의미없는 숫자다. 평가 절하하는 이들은 그냥 게임기 치우고, 게임 중독 센터나 정신병원에 보내라는 답을 원했던건지 묻고 싶다. 게임을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제거한다 해도 (물론 현실적으로 모든 방법을 제거하는건 불가능하지만) 근본적으로 중독되었다는 사실을 치유하지 않으면 다른 것 혹은 더 심한 것에 중독될거라는건 왜 생각하지 않을까.

※ 이 문제에서 가장 중요한건 문제가 있다고 하는 아이가 누군가의 아이가 아니라, 내 아이라는 거다. 꼭 남의 아이가 그런것 처럼 말하는게 상당히 놀랍기도 하다.

----

http://www.ibulgyo.com/news/articleView.html?idxno=145185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셰일 가스(Shale Gas)

사용자 삽입 이미지

셰일

※ 셰일가스란, 혈암(shale, 진흙이 퇴적해 굳은 암석층)에 함유된 천연가스다. 1998년 프래킹(fracking, 수압파쇄)공법으로 효율적으로 캐낼 수 있도록 된 가스 및 오일이다.

※ 프래킹 공법은, 모래와 화학첨가물을 섞은 물을 3km정도 밑으로 파낸 혈암에 1000기압으로 분사하면 바위속에 있던 천연가스가 모이게 되고 이를 뽑아내는 방식이다. fracking 이라는 단어는 1998년에 새로 생긴 영어 단어로 아직 사전에 등록된 곳이 없다.

※ 셰일가스는 미국에서 주도하고 있으며, 현재 미국이 생산량 1위다. 천연가스외에 석유도 같이 나오기 때문에, 석유와 천연가스를 대체할 수 있다. 이때문에 석유값이 오르지 않고 있다. 중동 중심의 세계 석유지형도가 바뀔 수 있고, 미국이 중국의 추격을 따돌리고 세계1위로 도약할 수 있는 힘이기도 하다.

※ 미국이 세계의 경찰관 노릇을 하는 이유중 하나가, 석유 확보 때문인데, 셰일가스로 더이상 석유를 수입할 필요 없어졌다고 한다. 어떻게든 세계의 균형이 바뀔거라는 말에는 동의한다.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독약 조항(Poison pill)

※ 독약 조항 또는 주주권리계획이라는 일종의 경영권 방어수단이다. 하지만 '독약'이라는 말에서도 알 수 있듯 항상 좋지만은 않다.

※ 쉽게 말하면 독약을 먹은 자신을 잡아먹으면, 독약때문에 잡아먹은 이도 같이 죽는다는 의미. 회사대 회사라면 잡아먹는다는 의미는 적대적 합병을 의미한다. 독약 조항 때문에 상대방이 합병을 머뭇거릴 수 있겠지만, 반대로 나도 독약으로 인해 상처를 입을 수 있다.

※ 적대적 인수합병이 만연한 시스템에서, 긴박하게 경영권을 방어해야할 때 쓸 수 있는 수단이다.

※ 옵셔널벤처스코리아는 2001년 7월 대표이사가 임기 중 타의에 의하여 강제퇴임할 경우 50억원의 위로금을 지급해야 한다는 포이즌 필 조항을을 채택했다고 위키피디아에 나와있다.

※ 우리나라에서는 신주인수선택권이라는 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한다. 잘은 모르겠지만 아직은 검토중이라는거. 자세한 내용은 인터넷 참조. ㅎㅎ

----

포이즌 필: https://ko.wikipedia.org/wiki/%ED%8F%AC%EC%9D%B4%EC%A6%8C_%ED%95%84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강제노동과 강요된 노동

enforced labor: 강제 노동
forced to work: 일을 강요됨

※ enforced labor던, forced to work 이든 우리나라가 잘 한거 아닌감? 영어를 잘 모르긴하지만 forced가 뭔가 강제성을 띄인건 맞는듯.

※ 사실을 적시했을 뿐인데 일본에서 뭐라 하는 것도 그렇고, 어쨌든 원하지 않는데 끌려가서 원하지 않는 노동을 한건 사실 아닌감. 그게 강제노동이던 강제적인 일이던 말이다.

※ 웬지 쓸데없는 꼼수를 부리는것 같아 안스러운 느낌.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그리스 디폴트, 그렉시트

그렉시트(Grexit)라는 말이있습니다. 그리스가 유로존을 탈퇴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그리스(Greece) + 탈퇴(exit)의 합성어입니다.


하지만 오늘은 그보더 더 무시무시한 말이 나왔죠. 디폴트입니다. Default. 채무 불이행. 민법상의 말이긴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디폴트라고 언론에 뜨면 보통 국가단위의 채무 불이행을 말합니다.

6월 30일이 만기인 IMF의 채권은 '민간'에게 진 빚이 아니기 때문에 이걸 값지 않아도 디폴트는 아니라고 하죠. 하지만 말장난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스가 디폴트를 선언했던 그렉시트가 되었건 어쨌든 상황은 좋게 끝나보이지는 않네요. 하지만 이젠 끝이 보입니다. 2010년 4월부터 시작되었던 그리스 사태의 끝이 말입니다.

최악의 상황에 몰려서도 자기 앞길 찾아가는 건 부럽기도 하지만, 빗나간 유탄 맞아 괜히 고생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씁쓸하네요. 아직은 관망세이긴 하지만 말이죠.

그렇다고 그리스만 나쁘다는건 아닙니다. 왜 그렉시트라는 말이 나왔느냐, 즉 그리스가 왜 위기를 맞았느냐는 그리스 내적인 문제가 크고 그들이 책임질 문제이지만, 외적인 문제도 있습니다. 특히 이렇게 될 줄 알았으면서도, 못 갚을줄 알면서도 그리스에게 높은 이율로 파생상품을 제공한 금융자본들, 그리스가 감당할 수 없을 줄 알면서도 유로존에 가입시킨 (물론 그리스가 유로존 가입을 원하기도 했지만) 그들도 문제가 있는건 맞으니까요. 괜히 그리스 국민들이 채권단을 적대시하는건 아니라는 겁니다.

----

http://www.hani.co.kr/arti/international/europe/699277.html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12 Risks that threaten human civilisation

인류멸망의 12가지 위험 정도로 번역되겠네요. 인류를 위협할 12가지 위험 요소에 대해 설명하고 있습니다. 제시한 12가지중 상당수가 매우 공감가는 데다, 꽤 구체적이어서 인용해놓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기후변화
2. 핵전쟁
3. 전염병
4. 생태계붕괴
5. 국제체계붕괴
6. 운석충돌
7. 화산분화
8. 인공생물
9. 나노 기술
10. 인공지능
11. 알수없는가능성
12. 정치적실패

이중 몇가지는 다른 글에서 별도로 다룰 생각입니다.

----

http://www.sciencetimes.com/articles/5076/20150331/12-ways-the-world-could-end-according-to-oxford-university.htm
http://globalchallenges.org/publications/globalrisks/about-the-project/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 위키위키와 같은 인터넷 문화가 발전하면서 내가 한 기여에 대해 어떻게 사용되는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번 리그베다 사태로 인해 개인적으로 관심 가지게 되었네요.

※ 기본적으로 어떻게 공유할 것인가에 대한 물음에 대한 답입니다. 내가 기여한 부분이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사용하고 어떻게 관리되는지 규정한 것이지요. 저작물의 배포에 대한 허락을 규정한 라이선스입니다.

※ 대충 다음과 같은 조건의 조합입니다.

- CC: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임을 명시
- BY: 저작물을 사용시 원 저작자를 명시해야 함
- NC: 저작물을 영리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음
- ND: 저작물을 원본 그대로 사용해야 함. 수정할 수 없음
- SA: 동일한 라이선스를 가진채로 저작물을 변경할 수 있음

총 11가지가 되겠지만 실질적으로 BY는 다 들어가기 때문에, 사용하는 조합은 몇가지 안됩니다. 영리적 사용 여부, 저작물 수정 여부및 수정시 동일조건만 허용 여부가 중요합니다.

결과적으로 CC BY-SA, CC BY-NC-SA 정도가 주요한 라이선스가 되겠네요.

예를 들어 CC BY-NC 이라면 저작물의 원 저작자를 명시하고 영리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C의 라이선스 선택 화면. 두가지 항목이 가장 중요한 항목이 된다.


※ 대표적으로 몇가지 주요 사이트의 라이선스입니다.

- 위키피디아:   CC BY-SA 3.0
- 리그베다위키: CC BY-NC-SA 2.0 KR
- 나무위키:     CC BY-NC-SA 2.0 KR

※ 저작자가 CC BY-NC-SA로 배포했다고 해도 저작자는 영리목적으로 자신의 저작물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CCL은 기본적으로 배포자의 권리를 명시한 라이선스이지 저작권자의 권리를 제한하는 라이선스가 아닙니다. 또한 저작자는 라이선스를 변경할 권리가 있기 때문에 그냥 라이선스 바꾸면 됩니다. 기존 라이선스를 사용한 2차 저작물 등은 그대로 둬야 합니다.

※ 주요 링크

저작자표시-비영리-동일조건변경허락 2.0: https://creativecommons.org/licenses/by-nc-sa/2.0/kr/legalcode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리그베다 위키 사태

※ 그냥 넘어갈 수 없는 상황이네요. 아마 힘들꺼 같네요. 이미 사용자들의 이탈이 일어나고 있어 보이네요. 뭐 아직 안 늦었다고는 생각하지만 심심풀이로 자주 들어가던 사이트라 이대로 없어지는건 아쉽네요.

※ 근본적인 원인은 '위키'문화의 미 성숙으로 봐야 하려나요. 내가 '기여'해서 만든걸 누군가가 '소유'하려 한다면 굉장히 기분나뿐 일이겠죠. 물론 기여 자체가 대가를 바라고 하는건 아니지만, '내가 돈벌려고 하는건 아니야. 그러니까 기여좀 해줘'라고 했다가 말을 바꾼거 같아 보이네요.

※ 특히 리그베다위키, 엔하위키, 엔하위키 미러와의 분쟁?은 조금 아쉽습니다. 솔직히 서로 조금만 양보 했다면 이 사태까지도 안 갔을텐데 말이죠.

※ 서버를 운영하는 일은 꽤 손이 많이 가기도 하고, 비용도 들어가는 일입니다. '이윤'까지는 아니어도 적당한 벌이는 되어야 운영을 할 수 있는 거기 때문에 어느정도의 이윤 추구는 괜찮다고 봅니다. 그것까지 못하게 하면 사이트 접어야 하는거니까요. 그게 다른 사람들의 눈에 과하게 보이면 운영자는 뭔가 조치를 취해야 겠죠,

※ 새삼 CC 라이선스가 대단해 보이네요. 리그베다위키는 CC BY-NC-SA 2.0 을 따릅니다. 언젠가 이런 라이선스에 다뤄야 할거 같네요. 전 법률가가 아니지만 이런 사이트에 관심이 있습니다.

----

2014.04.30

결국 나무위키로 갈아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s://namu.wiki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GDP, GNP, PGDI 정리

GDP: Gross Domestic Product. 국내 총 생산
GNP: Gross National Product. 국민 총 생산
GDI: Gross Domestic Income.  국내 총 소득
GNI: Gross National Income.  국민 총 소득
1인당 GDP: GDP를 국민 명수로 나눈 것
1인당 GNI: GNI를 국민 명수로 나눈 것
PGDI: Personal Gross Disposable Income. 개인총처분가능소득. GDI 에서 법인몫과 세금 뺀 금액
Ratio of PGDI to GNI: GNI 대비 PGDI 비율. 우리나라는 55%. 미국은 75%, 일본은 65% 정도.

※ 외국기업이 한국에서 생산한 것은 GDP에 포함되지만 GNP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반면 외국에 있는 한국 공장에서 생산한 것은 GNP에는 포함되지만 GDP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0 ~ 2007년까지의 대한민국 GDP. 출처: 위키피디아


※ 예전에는 GNP 를 통해 국가 경제 규모를 측정했으나, 세계화가 진전된 요즘에는 주로 GDP를 사용해서 국가 경제력을 측정한다.

※ GNU 대비 PGDI 비율이 낮다는 의미는 법인에서 가져가는 몫과 세금이 많다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