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디하나의 누리사랑방. 이런 저런 얘기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아마 현재 나와있는 이론 물리학 책중 가장 유명한것(?) 세개를 꼽으라면, 아니면 많이 팔린것 3개를 꼽으라면 이 세가지가 아닐까?

결국 다 샀다. 이중 읽은건 엘러건트 유니버스 단 한권. 나머지 두권은 읽는 중이다. 매일 30페이지 정도 읽고 있으니, 조만간 다 읽겠지.

고등학생때 화학시간에 물질은 분자-> 원자로 쪼갤 수 있고, 원자는 다시 중성자/양성자/전자로 나뉠 수 있다는 것을 배웠을 것이다. 입자 물리학에서는 중성자와 양성자는 쿼크라는 것으로 나뉘어져있으며 그것은 이미 실험을 통해 입증 되어있다. 즉 쿼크는 발견 되었다.

이 책들은 쿼크보다 더 작은 입자를 찾는 책들이다. 그리고 그것으로부터 우주의 근원부터 시작해서 만물의 근원을 찾아내는 여정을 담은 책이다. 읽다보면 아직 우리의 기술로는 증명해낼 수 없기 때문에 의견만 분분한 그래서 더 흥미진진한 소설 같은 재미도 느낄 수 있다. 물론 과학자들에겐 자신의 명예를 거는 것이겠지만 말이다.

A가 옳은 일이라면 수학적으로 B도 옳음이 증명되었다.
C가 옳은 일이라면 수학적으로 D도 옳음이 증명되었다.
B와 D가 옳은 일이라면 수학적으로 E가 반드시 성립한다.
A와 C가 옳은것이라 증명되었으므로 결국 E는 수학적으로 성립해야 한다.

하지만 아직 E의 실례를 찾지 못했다.

이게 현대 이론물리학의 방법이다. 가장 재미있는건 이 수학적 계산에 의해 이 세계는 11차원으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을 증명해낸 것이다. 이제 입증만 하면 된다. 즉 11차원 찾으면 된다. 그런데... 이것도 증명 되어있다. 4차원만을 인지할 수 있는 인간은 11차원을 인지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사실이다. 그럼 어떻게 하쥐... 데카르트의 '나는 생각한다 고로 존재한다'와 같은 논리가 끼어들어야 하진 않을까?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오늘 읽은 뉴스중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말.

"분모를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몇%가 진행되었는지 알 수 없다"

2006-03-30일자 헤럴드 생생뉴스에 실린 채동욱 수사 기획관과의 일문일답의 내용중 하나입니다.

도대채 얼마나 많다는 건지, 얼마나 더 남아있는지 가늠할 수 없는지. 어쨌든 순간적인 수학적 센스가 돋보이는 말이라 기억에 남네요. 분모가 얼마인지 모른다라...

정신없이 일하다 보면, 지금 내가 전체에 얼마나 일한건지, 현재 공정율이 얼마나 되었는지 잘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판도라의 상자를 열듯, 상자 하나를 열면 다른 상자가 나오고 또 열면 다른 상자가 나오고 열면 또 나오고, 언젠간 다 열 수 있을거라는 믿음 그리고 자신도 있지만 몇개를 열었는지 기억도 안 나는 지금에서 이렇게 물어보는 사람 있죠.

"지금 얼마나 했으며 얼마나 걸릴것 같습니까?"

(아놔, 그걸 내가 알면 여기있냐. 이일 때려치고 쪽집게 도사됐쥐. 가뜩이나 머리아파 죽겠는데)

"대략 ~!#$%^&*정도 되겠네요"

하지만 말하고도 후회하곤 합니다. 왜냐구요? 아차, 공정률 좀 낮출껄 하는거죠. 그래야 좀 여유있게 일할 수 있으니까요. 난 너무 솔찍해서 탈이라니까요.

하지만 다음부턴 이렇게 말할랍니다.

"분모를 파악하지 못했기 때문에 몇%가 진행된건지는 알 수 없으요"

뭔가 있어보이지 않남요?

글쓴시간
분류 시사,사회

원래 오래전부터 써보려고 했던거지만 마땅한 곳이 없었습니다. 부제를 달자면 '윈디하나의 뉴스읽기' 정도가 되겠네요.

뉴스를 보고 느낀 점을 하루에 한건 정도는 계속 쓸 생각입니다. 전문가의 글도 아니고 무었보다 저는 글쓰는 것과는 동떨어진 직업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문장 실력이나 맞춤법 같은게 틀려도 그냥 읽어주세요. 편안하게 제가 말하는것 처럼 읽으시면 됩니다.

----

2015.01.28 10년지나서 이글 보내 감회가 새롭네요. 한달에 한건 정도는 그래도 쓰고 있다고 자부합니다. ㅋㅋ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기본값이 최고다. 처음에 준것만 쓰자. 내 사전엔 개조는 없다]

는게 신조지만, 그래도 스킨은 바꿔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에 함 바꿔봤습니다. 스킨은 마칼바람이라는 분의 스킨을 받아 임의대로 수정했습니다. 공개원칙에 따라 스킨 공개합니다. 뚜둥~ 개봉박두...

본 스킨은 사전 협의 없이 임의로 수정될 수 있으며, 본 제작자는 스킨의 사용으로 발생할 수 있는 유/무형의 피해에 대해 책임 안집니다. ㅡ,.ㅡ ㅎㅎ 이런거 넣어보고 싶었으...

----

수정: puresky스킨 삭제했다. 결국 다시 기본스킨으로. 튜닝의 완성은 순정이라고 하더라...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모 네이버 사이트로 기억하는데...

나도 이런 나이프 하나 가지고 싶다는 생각을 가끔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에요.

누굴 찌른다거나 복수의 칼날을 드리우겠다는 건 아니구 순수하게 칼이 이뻐보이니깐 모아두었다는 거에요. (설마 그렇게 생각하신 분 없겠죠) 블로그 만들었는데 글이 하나도 없는것도 이상한 거구요.

글쓴시간
분류 이야기

블로그 마련했습니다.

텍스트큐브 편집 툴 괜찮네요

직접 만드는건 넘 시간 오래 걸리고. 그렇다고 요즘 블로그는 추세라 안 할 수는 없고... 하다가 결국 지인의 소개(?) 아니면 권유로 만들었습니다.

개인적인 이야기는 안쓸 생각입니다. 말 그대로 1인 언론을 위한 장으로 만들 생각입니다. [윈디하나의 생각의 표현]이죠. 누가 얼마나 볼지는 모르겠지만, 그래도 끈질기게 쭈욱~ 써 나갈 생각입니다.

어쨋든 자축~